bar_progress

朴대통령 "중앙亞 협력 통해 경제발전 동력 마련"

최종수정 2014.06.19 08:07 기사입력 2014.06.16 22:30

댓글쓰기

[타슈켄트=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두 나라의 일자리 창출과 경제발전에 동력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의 첫 일정으로 16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한 호텔에서 동포간담회를 열고 "이번 방문을 통해 실질적인 협력사업을 구체화해서 양국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기반을 확대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중앙아시아 순방에 나선 이유 중 하나는 '유라시아 협력' 확대가 우리의 미래에 그만큼 중요하기 때문"이라며 "상생과 협력의 관계를 더욱 확대하고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강화해서 유라시아 협력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즈베키스탄은 지하자원이 풍부하고 농토가 넓다. 우리 한국과는 상호 보완적인 경제구조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양국의 협력관계가 발전해갈 여지도 매우 크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와 관련 "최근 우리 국내 상황을 보면서 여러분께서도 걱정이 많으셨을 것"이라며 "저와 정부는 이번 사고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서 국가 안전관리 시스템을 근본부터 다져 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동안 켜켜이 쌓여왔던 한국 사회의 비정상적인 관행과 문제들을 추상같이 바로 잡고, 경제 활성화의 불길을 살려서 세계 속에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반드시 만들어 가겠다"고 다짐했다.

대북정책과 관련해선 "아직까지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못하고 우리가 내미는 손을 외면하고 있지만, 저는 포기하지 않고 북한이 진정한 변화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동포 여러분께서도 우리의 통일정책을 많이 알려주시고 정부의 노력에 성원을 보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또 재외동포의 실정과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동포지원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우즈베키스탄의 경우 사증제도 개선을 통해 모국 방문을 용이하게 하고 안정적 체류를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대통령은 "동포 여러분의 가장 큰 걱정거리 가운데 하나가 2세 교육으로 알고 있다"며 "특히 우즈베키스탄에서 우리나라와 우리말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한글교육의 기반을 더욱 넓혀가도록 지원해 간다면 여러분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