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vs日, 11일 전투기 근접비행 놓고 '네 탓 공방'

최종수정 2014.06.13 09:18 기사입력 2014.06.12 19:42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중국과 일본 정부가 동중국해 상공에서 11일 발생한 전투기 근접 비행 사건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일본이 중국 전투기가 자위대기에 근접 비행했다며 항의하자 중국 정부는 '적반하장'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1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사이키 아키타카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청융화 주일 중국대사를 외무성으로 불러 엄중 항의했다.
사이키 차관은 "우발적 사고로 이어질지 모르는 사안으로, 일본 정부는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우발적 충돌 방지를 위한 연락체제 구축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청 대사는 사이키 차관을 만난 후 기자들에게 "중국이 조사한 사실관계와 다르다"면서 "항의는 받아들일 수 없으며 오히려 일본에 항의했다"고 밝혔다.

중국 국방부 역시 이날 겅옌성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일본이 지난달 24일에 이어 또다시 사실관계를 조작해 중국의 군사위협을 과장하고 있다"며 "이는 사실을 무시하고 흑백을 전도하는 것으로 완전히 적반하장에 속하는 행위"라고 강력 비판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정례브리핑을 통해 "일본 비행기가 중국 비행기에 위험한 행동을 했기 때문에 빚어진 것"이라면서 "일본은 남에게 잘못을 뒤집어씌우고 말을 함부로 지어내 중국 위협론을 퍼뜨리고 있다"고 항의를 표시했다.

그는 "일본이 적반하장격으로 행동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면서 "일본 측에 그 의도를 국제사회에 솔직하게 설명하라"고 강조했다.

중국과 일본은 지난달 24일 동중국해 공해 상공에서 일본 자위대 군용기 2대와 중국군 전투기가 30m까지 접근하는 긴박한 상황이 전개돼 상대국을 비난하는 공방전을 벌였다. 일본 정부는 11일에도 도쿄와 베이징의 국장급 채널을 통해 항의했으나 두 번이나 비슷한 사안이 벌어진 것을 중시, 항의 수준을 차관급으로 격상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