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0세시대, 남자가 사는법(20)]남자의 이상형은 코치같은 아빠

최종수정 2014.07.09 09:29 기사입력 2014.06.11 11: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창환 대기자]대한민국 아버지들은 자녀의 인생을 도와주는 '코치 같은 아버지'가 되고 싶어했다. 또 스스로를 67점짜리 아빠라 평가했다.

 온라인교육 전문기업 휴넷(대표 조영탁)은 28일 가정행복발전소 수강생 중 아버지 회원 64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자녀와의 유대관계에 대한 설문조사'에서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어떤 아버지가 되고 싶은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53.0%가 '자녀의 인생을 도와주는 코치 같은 아버지'를 선택했다. 지난해에 1위를 차지했던 '친구 같은 아빠-프렌디(friend+daddy)'는 40.5%로 2위에 올랐다. '경제력 있는 부자아버지'는 5.9%에 그쳤다. '권위 있는 카리스마 아버지'는 한 명도 없었다.

 '스스로 몇 점짜리 아버지라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44.9%가 50~70점을 선택했다. 이어 70~90점(33.8%), 30~50점(10.3%), 90점 이상(8,8%), 10~30점(2.2%) 순이었다. 평균은 67점으로 집계됐다.

 '하루 중 자녀와의 대화시간'은 '10~30분 미만'이 36.8%로 가장 많았다. '30분~1시간 미만' 26.7%, '10분 미만' 21.2%, '1시간 이상' 13.0%, '거의 없다'는 2.3% 순이었다. 평균은 29분이다.
 '자녀와의 주말 시간 활용'은 절반이 넘는 51.5%가 '함께 야외 활동을 한다'고 응답했다. '함께 집에서 시간을 보낸다'도 22.8%를 차지했다. '각자 시간을 보낸다'(11.8%), '함께 종교활동을 한다'(8.8%)가 뒤를 이었다.

세종=최창환 대기자 choiasi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