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 CNS, 소셜미디어 분석 솔루션으로 中시장 뚫는다

최종수정 2014.06.11 09:35 기사입력 2014.06.11 09:35

댓글쓰기

선도적 빅데이터 노하우로 中 소셜미디어 분석시장 진출 본격화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LG CNS가 중국 소셜미디어 분석 시장 공략에 나선다. 빅데이터 선도기업의 검증된 기술로 초기 단계인 중국 시장을 선점한다는 목표다.

LG CNS는 소셜미디어 분석 솔루션 ‘스마트SMA’의 중국 빅데이터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고 11일 밝혔다. 스마트SMA는 LG CNS가 2012년 개발한 소셜미디어 분석 솔루션으로 빅데이터 활용에 대한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체 13억 인구로 추산되는 중국의 SNS 이용자는 2013년 4억2000만 명으로 2010년 이후 매년 25% 이상 증가하고 있다. 시장 규모 또한 2013년 53억 위안(약 8700억원)으로 매년 50% 성장하며 세계가 주목하는 소셜미디어 분석 시장으로 손꼽힌다.

첫번째 해외진출 시장으로 중국을 택한 LG CNS는 2012년부터 LG전자 중국법인에 시범 적용해 현지 검증을 완료했으며, 최근에는 데이터분석소프트웨어 전문기업 SAS의 중국법인 'SAS 차이나'와 제휴해 중국 시장 진출 속도를 높였다.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쌓은 LG CNS의 소셜미디어 분석 노하우와 SAS 차이나의 현지 마케팅 역량을 결합해 시너지 효과를 낸다는 목표다.

LG CNS는 빅데이터의 빠른 성장세에 주목해 2011년 업계로 최초 빅데이터 전담조직을 신설했으며, 2012년에는 국내 최초 빅데이터 통합 솔루션인 ‘스마트 빅데이터 플랫폼(SBP)’과 하드웨어·소프트웨어 일체형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SBP 어플라이언스’를 출시해 국내 빅데이터 시장을 선도했다. 특히 매년 20% 이상 성장세를 보이는 소셜미디어 분석 분야에 주목해 이에 특화된 스마트 SMA를 개발했다. 현재 LG전자, 신한은행, KDB대우증권, 포스코경영연구소 등이 주 고객이다.
중국 시장에서는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 포털사이트 ‘소후’, ‘QQ’ 등 중국인들에게 특화된 소셜미디어 중심으로 데이터를 수집, 분석해 현지 기업들이 이를 업무에 활용할 수 있도록 LG CNS의 데이터 분석 전문가들이 해법을 제시한다. 산업별 맞춤형 컨설팅을 원스톱으로 제공해 분석결과를 마케팅, 홍보, 제품개발 등 기업 업무에 바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LG CNS는 “아직까지 중국 소셜미디어 분석 시장은 단순 모니터링에만 그치는 초기 단계인 만큼, LG CNS가 그간 국내 시장에서 축적한 노하우를 집약한 스마트SMA가 중국 시장에서도 충분한 경쟁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현재 스마트SMA는 한국어 버전에 이어 중국어, 영어 버전이 개발됐다. 중국 진출을 계기로 미국 등 영어권 국가의 빅데이터 분석시장에도 진출한다는 목표다. 소셜미디어 분석을 상권분석, 매출 데이터 등 기업의 내부 데이터 분석과 결합해 새로운 인사이트를 도출하는 서비스도 함께 추진 중이다.

김대훈 LG CNS 대표는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빅데이터를 산업에 적용해 실질적인 가치를 만드는 고급분석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며 “세계가 주목하는 중국 소셜미디어 분석 시장 진출을 계기로 글로벌 빅데이터 시장 공략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