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룸메이트' 박봄·박민우, 커플 선언 '몰카'…다음주 '역관광' 기대

최종수정 2014.06.08 18:03 기사입력 2014.06.08 18:03

댓글쓰기

▲박봄과 박민우가 몰래카메라를 벌여 멤버들이 놀란 반응을 보였다.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방송 캡처)

▲박봄과 박민우가 몰래카메라를 벌여 멤버들이 놀란 반응을 보였다.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룸메이트' 박봄·박민우, 커플 선언 '몰카'…다음주 '역관광' 기대

'룸메이트'에서 박봄과 박민우가 커플이 됐다며 잠시 멤버들을 속이는 몰래카메라가 연출됐다.

8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에서는 박봄과 박민우가 출연진 단체 채팅방에 "우리 사귀기로 했다"라는 문자를 남긴 것을 시작으로 몰래카메라가 진행됐다.

‘룸메이트’ 멤버들은 박민우 박봄의 만남과 데이트 과정을 캐물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박민우와 박봄은 쏟아지는 질문 공세에 간단한 대답으로 멤버들을 속여나가다가 박봄이 "내가 좋아하는 빵”이라고 엉뚱한 발언을 했다. 이어 박민우 역시 “지금까지 거짓말이었습니다”라고 몰래카메라 정체를 밝혔다.

몰래카메라 공개에 신성우는 “맏형인 나까지 속이냐”고 분노했다. 이어 송가연은 인터뷰를 통해 “손이 올라갈 뻔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반면 홍수현은 “진짜 사귀는 게 아니라서 아쉬웠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동욱은 "그럼 얘네가 역으로 진짜 만나는데 우리를 속이는건가"라고 말하며 의심을 거두지 못했다. 이동욱은 박봄과 박민우에게 "계약 연애 해보는 것 어떠냐"고 제안하기도 했다.

그러자 박봄은 자리에서 일어나 "전 사실 동욱 오빠가 좋아요"라고 외치며 속마음을 표현했다. 하지만 이동욱은 "뭐하는 짓이야. 어디서 숟가락을 얹으려고 그래"라고 버럭했다. 이에 박봄은 "맞는데. 사실인데"라고 말했다.

한편 다음 ‘룸메이트’ 방송에서는 박민우 박봄의 몰래카메라에 속았던 멤버들이 두 사람을 역으로 골려주려는 계획이 예고돼 눈길을 끌었다.

'룸메이트' 박봄과 박민우의 커플 선언 몰래카메라를 접한 네티즌은 "박봄 박민우, 나도 진짜 사귀는 줄" "이동욱 완전 질투하는 듯" "룸메이트, 다음 몰래카메라도 기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