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룸메이트' 박봄, 개불 보고는 "저걸 어떻게 먹느냐" 하더니 '활짝'

최종수정 2014.06.08 17:20 기사입력 2014.06.08 17:20

댓글쓰기

▲박봄이 난생 처음 개불을 시식했다.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방송 캡처)

▲박봄이 난생 처음 개불을 시식했다.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룸메이트' 박봄, 개불 보고는 "저걸 어떻게 먹느냐" 하더니 '활짝'

'룸메이트' 박봄이 난생 처음 개불을 맛본 소감을 전했다.

박봄은 8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이하 룸메이트)에서 나나, 신성우와 함께 식료품을 구입하기 위해 수산시장을 찾았다. 그는 이날 나나와 신성우의 추천에 개불을 난생 처음 시식하게 됐다.

나나는 장보러 가는 내내 개불이 먹고 싶다며 노래를 불렀다. 이에 박봄은 개불을 모른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장보기를 마친 신성우, 박봄, 나나는 개불을 먹으러 갔다. 박봄은 처음에 개불의 생김새를 보고 '멘붕'에 빠지며 "저걸 어떻게 먹느냐"고 망설였다.
그러나 막상 개불을 먹고 나서는 "나쁘지 않다"며 밝은 표정을 지어 보였다.

한편 이날 '룸메이트'에서는 박봄과 박민우가 출연진 단체 채팅방에 "우리 사귀기로 했다"라는 문자를 남겨 눈길을 끌었다.

'룸메이트' 박봄의 개불 시식을 접한 네티즌은 "박봄, 개불 처음 먹어보다니 충격" "개불이 좀 징그럽게 생기긴 했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