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지역 소방관들, 다음 ‘아고라’에 댓글 다는 까닭

최종수정 2014.06.07 10:11 기사입력 2014.06.07 05:30

댓글쓰기

‘소방방재청 폐지’ 반발 “해체 막아달라” 서명운동 추진…소방총감 지휘하는 독립 소방청, 소방관 신분 ‘국가직’ 요구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충남지역 소방관들이 정부의 소방방재청 폐지방침에 반발하고 있다.

7일 충남도 및 지역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정부조직법 개정안이 지난달 29일 입법 예고되면서 소방방재청이 국가안전처로 들어가 없어지는 것에 지역소방관들의 조직적인 반발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입법 예고된 정부조직법은 국가안전처를 새로 만들어 소방방재청의 모든 기능을 합치고 관련조직을 없애는 것으로 돼있다.

이에 따라 충남지역 소방관들은 해경의 잘못으로 방재청이 해체돼 차관급인 ‘청’에서 1급인‘본부’로 위상이 떨어진다며 다음(Daum) ‘아고라’에 “방재청 해체를 막아달라”는 서명운동을 추진 중이다. 특히 ‘아고라’에 적극적인 댓글을 달고 청원운동을 벌이는 등 반발의 강도가 높아지는 분위기다.

이에 대해 정부는 소방조직·기능 줄이기가 아니라 국가안전처로 확대 개편돼 기능이 더 커진다고 해명하고 있다.
충남지역 소방공무원들은 소방총감이 지휘하는 독립 소방청을 두고 재난 때의 지휘체계 일원화, 근무여건 개선 등을 위해 소방관들의 신분을 ‘국가직’으로 위상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다음 ‘아고라’ 이슈청원코너에 올라온 글은 ‘국민에게 호소합니다. 평등한 국민 생명권 보장. 소방관을 국가직으로!’이란 제목으로 시작된다. 5월 말부터 진행 중인 서명은 8000명을 넘어섰다.

첫머리에 “이대로라면 당신의 생명도 위험합니다”로 나가는 글은 “고양 버스터미널에서 화재가 났을 때 50명의 소방관과 13대의 소방차가 모여들어 20분 만에 불을 끄고 수많은 인명을 구조했다”며 “8명의 사상자가 나왔지만 약 700명을 대피시킬 수 있었던 행운이었다”고 했다.

이어 “반면 장성 요양병원에서 화재가 났을 때 처음 도착한 소방관은 달랑 3명. 거동도 불편한 35명의 환자들을 옮기기에는 역부족이였고 그렇게 우리들의 어머니, 아버지 21분이 독한 연기에 질식해 돌아갔다”며 소방관들의 어려움을 들려줬다.

“같은 대한민국 국민임에도 수도권이냐 지방이냐, 부촌이냐 빈촌이냐에 따라 재난발생 때 살아남을 확률이 달라진다. 각 지방자치단체가 소속된 소방서에 배분하는 예산이 다르니까요. 잘사는 동네는 인력도 장비도 충분하고 그에 따라 구조능력도 높다. 못사는 동네는 티 안 나는 안전분야에 돈 안 쓴다. 당연히 사고가 나도 처리할 능력이 부족하다.(자비로 장비 구입하는 소방관 뉴스 못보셨습니까)”고 지적했다.

“많은 인명피해가 났을 때 현장에 출동했던 소방관들의 트라우마는 상상을 뛰어넘는다며 전체 소방관 중 30%가 우울증환자”라고 했다.

글은 “대한민국 유일의 구조전문조직 119 소방을 지켜주십시오. 당신의 생명을 귀하게 여기십시오. 소방의 국가직화는 당신과 가족의 미래를 위한 최소한의 보장입니다”라고 끝을 맺고 있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