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장 내주 日 방문…도쿄지점 부실대출 조사 공조 논의

최종수정 2014.06.05 17:12 기사입력 2014.06.05 17: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이 다음주 일본의 금융청을 방문해 금융감독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국민은행에 이어 기업은행·우리은행 등 국내 시중은행 도쿄지점에서 잇따라 발생한 부실대출에 대한 조사 공조 논의도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 금감원은 오는 9일 일본 도쿄를 방문해 금융청 장관 등 일본 금융당국자들을 만나 양국 간 금융현안과 금융감독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일 금융감독당국 수장 간의 공식적인 회동은 2012년 11월 이후 1년 반 만이다.

이번 회동에서는 특히 국내은행 도쿄지점의 부실대출 의혹문제도 논의될 전망이다. 현재 국내은행이 일본 현지에 설립한 지점은 일본 금융당국 소관이다. 일본 금융청의 협조나 공동 검사가 이뤄지지 않으면 부실대출 의혹을 꼼꼼히 살피기 어렵다.

이에 최 금감원장은 이번 방문을 통해 일본 금융청과 일본에 지점을 둔 국내 시중은행에 대한 정보 및 검사 교류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가능성이 크다.

이미 한일 금융당국은 특정 현안에 대해 정보 교류 및 공동검사를 진행한 바 있다. 금감원은 지난해 12월 국민은행 도쿄지점의 부당 대출 사고가 비자금 의혹으로 확산되자 일본 금융청과 공동 검사에 나섰다. 그러나 도쿄지점 직원의 자살로 조사를 중단했고 올해 1월 중순부터 일본 금융청과 공동으로 재검사를 벌였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