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명박 악수거부 박근혜 대통령과 반응 극과 극 "젊은 사람이…"

최종수정 2014.06.05 13:09 기사입력 2014.06.05 13:09

댓글쓰기

▲지난 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투표소를 찾았다.(사진:SBS 보도화면 캡처)

▲지난 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투표소를 찾았다.(사진:SBS 보도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명박 악수거부 박근혜 대통령과 반응 극과 극 "젊은 사람이…"

김한울 노동당 참관인이 투표소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악수를 거부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과거 이명박 대통령 악수 거부까지 네티즌의 관심을 받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4일 오전9시 서울 종로구 청운동 서울농학교에 마련된 청운·효자 제1투표소에 모습을 드러냈다. 회색재킷에 바지 차림으로 투표소에 나타난 박 대통령은 등재번호를 확인하고 서명을 마친 뒤 투표를 했다.

두 번째 투표까지 마친 박 대통령은 투표소를 떠나며 참관인들에게 악수를 청했다. 하지만 맨 마지막에 앉아있던 남성이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은 채 박 대통령의 악수를 거부했다. 이 남성은 노동당 김한울 사무국장으로 알려졌다.

이후 김한울 사무국장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이 투표를 마친 후 무책임하고 몰염치한 자가 어울리지 않게 대통령이랍시고 악수를 청하는 게 아닌가"라며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고 악수에 응하지 않았다"고 악수 거부에 대해 심경을 전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한편 이명박 전 대통령 역시 지난 2012년 12월 19일 제18대 대통령 선거 때 투표 참관인으로부터 악수를 거부당했다. 당시 청운효자동 제1투표소 참관인이었던 최모씨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악수를 거부했다.

이후 최모씨는 트위터를 통해 "대통령이 투표한 후 나에게 악수를 청해왔지만 거부했다"라고 전했다. 당시 이명박 대통령은 그에게 "젊은 사람이 긍정적으로 살아야지"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