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소비세 인상 영향 확대, "엔저 지속 어려울 듯"

최종수정 2014.06.04 14:00 기사입력 2014.06.04 14: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올해 4월초부터 실시된 일본의 소비세 인상으로 일본 경제의 내수부진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나타나는 가운데 일본 정부의 추가적인 경기부양책도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임노중 아이엠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일본의 소비세 인상 시행 이후 두달이 지나면서 일본의 인플레이션이 심화되고 있는데 현재 일본 정부에서 이에 대한 추가적인 부양정책을 쓰긴 어려운 상황이 됐다"며 "일본의 경기부양책에 따른 엔화 약세 기조로 그간 제기됐던 수출 경쟁력 약화 우려는 완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일본의 소비자물가가 예상치를 상회하면서 그동안 디플레이션 극복을 위해 지속되던 일본정부의 경기부양책도 지속되기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다. 임 팀장은 "소비세 인상 이후 집계된 일본의 4월 소비자물가가 전년동월비 3.4% 상승하면서 3월 1.6%에 비해 급상승했다"며 "이는 일본정부의 당초 물가목표인 2%를 크게 상회하는 것으로 오히려 인플레이션을 우려해야할 단계에 놓였으며 추가적인 경기부양을 실시하기가 어려운 상황이 됐다"고 내다봤다.

엔저 지속에 대한 우려는 완화됐지만 세월호 참사 이후 내수침체가 장기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는 것이 문제라는 지적이다. 임 팀장은 "세월호 참사 이후 소비심리가 안좋아져 내수부문의 경기부진이 진행되고 있는 것이 문제"라며 "각종 행사 및 여행취소가 나타나면서 설비투자나 건설수주 등은 상승하는 반면 소매판매와 서비스생산이 감소하고 있어 내수침체가 장기화될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무역수지 흑자기조 유지, 수출전망과 대외적 환경이 안정적이고 소비자물가 또한 상승압력이 약한 측면은 긍정적"이라며 "다만 내수부진으로 인한 서비스업 등 고용 부분의 회복이 더뎌지고 국내 수요가 약해지는 것이 장기화 될 수 있다는 우려가 경제 전반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