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700억대 도박사이트 운영한 일당 '덜미'

최종수정 2014.06.01 12:16 기사입력 2014.06.01 10:25

댓글쓰기

무료 스포츠토토 정보제공 사이트 운영하면서 회원정보 빼돌려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무료 스포츠토토 정보제공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회원들을 불법 도박사이트로 유인한 정보제공 사이트 대표가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스포츠토토 사이트 업체 N사 대표 31살 이모씨 등 2명을 구속했다고 1일 밝혔다. 이씨를 도와 회원 정보 유출에 가담한 N사 직원 4명과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한 공범 8명은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2011년 3월부터 700억원대 불법 도박사이트를 운영해 왔으며 이듬해 4월 무료 스포츠토토 정보제공 사이트를 개설했다.

이씨는 이 사이트를 '인터넷 콘텐츠, 정보통신 서비스 개발업'으로 정식 등록하고 정상적으로 운영하는 것처럼 속였지만 실제 이 사이트는 도박사이트 회원을 유인하기 위한 미끼 사이트였다. 이씨는 회원을 끌어모으기 위해 일명 '사다리 게임'을 자체 개발해 제공하기도 했다.

회원 수가 22만명을 넘어서자 이씨는 사이트 회원들의 휴대전화 번호로 도박사이트 주소를 보내 자신이 운영하는 불법 도박사이트를 홍보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 단속을 피하기 위해 해외에 서버를 개설하는 치밀함도 보였다. 이씨는 중국·홍콩·일본에 각각 해외 서버를 두고 수시로 사이트 주소를 변경했다. 또 회원들의 도박 자금 입금과 환전을 위해 200여개의 대포통장을 이용했다.

경찰은 "이씨가 운영한 불법 도박사이트 회원 가운데 최대 1억원 이상을 도박으로 탕진한 사람도 상당수였다"고 밝혔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