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디오스타' 강민경 "엉덩이뽕 굴욕, 다신 착용 안 해"

최종수정 2014.05.29 08:43 기사입력 2014.05.29 08:43

댓글쓰기

▲강민경이 '엉덩이뽕' 사건에 대해 해명했다.(사진: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강민경이 '엉덩이뽕' 사건에 대해 해명했다.(사진: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라디오스타' 강민경 "엉덩이뽕 굴욕, 다신 착용 안 해"

다비치 강민경이 '엉덩이뽕'으로 창피를 당했던 사연을 소개했다.
2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장수원, 리지, 박동빈, 강민경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강민경은 '엉덩이뽕' 착용이 들통 나 굴욕을 당했던 사건에 대해 밝혔다.

강민경은 "옷이 타이트해서 배를 눌러주는 보정 속옷을 입었다. 속옷에 엉덩이뽕이 달려 있었는데 카메라 플래시가 터지니까 보형물이 보이게 찍혔다"고 전했다.
이어 강민경은 "창피해서 다신 착용 안 한다고 했다. 너무 티나더라. 여러분도 그거 속아서 사지 말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MC 규현이 "골반뽕을 하고 다닌다는 얘기도 있더라"고 묻자 강민경은 "골반은 제 거다"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라디오 스타' 강민경 '엉덩이뽕' 굴욕을 접한 네티즌은 "강민경 엉덩이뽕, 진짜웃기다" "강민경 엉덩이뽕, 솔직하네" "강민경 엉덩이뽕, 여신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