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LG화학, 일본에 독자개발 '배터리 특허' 수출

최종수정 2014.05.18 16:07 기사입력 2014.05.18 16:07

댓글쓰기

대전 소재 LG화학 기술연구원에서 연구원들이 SRS®(안전성강화분리막)을 살펴보고 있다.

대전 소재 LG화학 기술연구원에서 연구원들이 SRS®(안전성강화분리막)을 살펴보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LG화학 이 배터리 종주국인 일본에 독자개발한 특허를 수출한다.

LG화학은 최근 일본의 전지재료 생산 기업인 우베막셀(Ube Maxell)과 독자개발한 SRS®(안전성강화분리막) 관련 특허에 대해 유상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우베막셀은 일본 우베(UBE)그룹의 자회사인 우베흥산(宇部興産, Ube Industries)과 타치(Hitachi)그룹의 자회사인 히타치 막셀(Hitachi Maxell)의 합작회사로,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분리막 코팅 분야의 글로벌 TOP 업체 중 하나다.

LG화학은 이번 라이선스 계약 체결로 전지재료분야의 세계적인 기업인 우베막셀과 배터리 핵심 소재 관련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게 된 것은 물론, 특허 라이선스를 통한 수익도 창출할 수 있게 됐다.

LG화학의 SRS®(안전성강화분리막) 기술은 배터리 핵심 소재인 분리막 원단에 세라믹을 코팅해 열적, 기계적 강도를 높여 내부단락을 방지하는 기술로써 리튬이온배터리의 안전성을 결정짓는 핵심기술이다.
2007년 국내 특허 등록을 시작으로 미국?중국?유럽?일본 등 세계 주요 국가에도 이미 특허가 등록되어 있어, 전 세계의 관련 업체로부터 지속적으로 특허 라이선스에 대한 문의와 요청이 쇄도해 왔다.

이에 LG화학은 이미 해당 기술에 대한 제조 방법 등 관련 노하우를 확보해 특허를 공개해도 충분히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판단, 관련 산업의 발전을 위해 특허를 유상 개방키로 했다.

LG화학은 향후에도 특허 사용을 요청하는 업체에 대해서는 별도 협의를 통해 가능한 범위 내에서 특허를 개방, 배터리 분야의 특허 표준을 선도하며 수익을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