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세월호 미사 참석한 朴대통령 "저의 큰 탓이옵니다"

최종수정 2014.05.18 14:52 기사입력 2014.05.18 14: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8일 명동성당에서 있은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을 위한 미사'에 참석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11시 30분께 명동성당에 도착해 염수정 추기경 등과 20여분 간 비공개 환담을 가진 뒤 대정전에 입장해 맨 앞줄에 앉아 미사에 참여했다.
박 대통령은 참회기도 시간에 미사 참석자들과 함께 주먹을 쥐고 자신의 가슴을 치며 '제 탓이오 제 탓이오 저의 큰 탓이옵니다'를 세 번 외쳤다.

염 추기경은 10여분 간 "세월호 참사는 인재"라는 내용의 강론을 했고 박 대통령 강론을 주의 깊게 경청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헌금봉투를 헌금바구니에 넣은 후 자리로 돌아와 성가를 함께 불렀다.

박 대통령은 평화예식, 영성체 예식 등 1시간 45분 동안 미사에 참여한 뒤 명동성당을 떠났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미사에서 희생자들의 영원한 안식과 함께 실종자들이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기를 기원했다"고 전했다. 또 "유가족이 하루빨리 고통에서 벗어나 안정을 되찾고 국민도 세월호 충격에서 벗어나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기도했다"고 덧붙였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