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내주부터 '세월호 국회'…與野 치열한 책임 공방

최종수정 2014.05.18 13:26 기사입력 2014.05.18 13: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국회는 19일부터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상규명 및 지원 대책을 위한 한달 간의 임시국회를 연다.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야의 치열한 책임 공방이 이어질 예정이다.

오는 20일~21일 국회는 이틀 간 본회의를 열고 세월호 참사에 대한 긴급 현안질문을 실시한다.
정홍원 국무총리와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을 비롯해 세월호 참사 관계 부처 장관 등을 출석을 하는 가운데 야당은 정부의 책임론을 집중 공격할 것으로 보인다.

여야가 합의 과정에서도 진통을 보이던 '국정조사'는 20일 부터 절차가 진행된다. 국회는 20일 본회의에 국정조사 요구서를 보고하고 27일 본회의에서 국정조사 계획서를 처리한다.

국정조사 계획서가 처리되면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서 활동 일정, 범위, 조사대상 등 세부 사항을 정해야 한다. 특위 구성과 조사 범위, 증인 채택 문제 등 구체적인 국정조사 사항 등을 놓고 여야가 이견 차를 보이고 있어 격돌이 예상된다.
아울러 여야가 준비하고 있는 '세월호 특별법'도 세부적인 사항에서 온도 차를 보이고 있다. 야당은 세월호 특별법에 지원책 마련 뿐만 아니라 진상규명에 무게 중심을 두고 책임자 문책에 집중하고 있다. 여당은 진상규명은 사고 수습이 끝난 후에 이루어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27일 마무리하기로 한 19대 후반기 원구성 협상은 의장단, 상임위원장 구성을 두고 여야가 막판줄다리기를 할 가능성이 높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