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팔도, '뽀로로 음료' 작년 20개국서 800만개 팔려

최종수정 2014.05.16 11:11 기사입력 2014.05.16 11:11

댓글쓰기

266만 달러 매출…전년比 32.4%↑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팔도는 '뽀로로 음료'가 지난해 20개국에 800만개를 판매해 전년 대비 32.4% 신장한 266만 달러의 매출 실적을 올렸다고 16일 밝혔다.

2010년에 27만 달러에 불과했던 뽀로로 음료는 수출국가 확대와 유통력 강화를 통해 3년 만에 10배 이상 매출이 증가했다.

뽀로로 음료는 중국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2009년 한인 슈퍼 위주로 판매를 시작한 후 중국 전역으로 유통망을 확대해 지난해 13% 신장한 180만 달러의 매출을 달성했다.
팔도 측은 기존 현지시장에 어린이 음료가 거의 없었던 점, 한류문화의 중심에 서있는 뽀로로 캐릭터를 활용한 점 등을 중국 시장에서의 성공 요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팔도는 또 인도네시아, 베트남, 몽골, 홍콩 등 아시아권의 매출 신장률도 평균 79.5%로 타 국가에 비해 뚜렷한 성장세를 거뒀다. 지난해 10월 필리핀에서는 뽀로로 극장판 영화 개봉에 맞춰 시음행사를 갖기도 했다.

안중덕 팔도 해외영업팀장은 "올해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권의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연 매출 300만 달러 이상을 달성할 것"이라며" 이미 1분기 매출이 100만 달러 이상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130% 신장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