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행지점, 왜 2층으로 올라갔을까? 물었더니···

최종수정 2014.05.16 09:55 기사입력 2014.05.16 09:55

댓글쓰기

"1층 임대료 비싸 못 견뎌···인터넷·모바일뱅킹 늘어 곧 3층으로 이동할 지도"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하루 수십만 명의 유동인구로 늘 붐비는 서울 강남역 일대 은행지점에는 현금자동입출금기(ATM) 몇 대만 1층에 세워져있고 대면 업무를 위한 영업지점은 2층에 위치해있다. 건물 1층에는 은행지점이 있어야 한다는 공식을 깨고 임대료가 절반 가까이 저렴한 2층으로 지점이 자리를 옮긴 것이다. 그러나 최근 인터넷·모바일뱅킹 등 비대면거래가 증가하고 저금리로 인한 수익성 악화, 부동산 경기침체가 맞물리면서 이마저도 유지하는 것이 위태로운 분위기다.

16일 한국은행과 금융권에 따르면 '1분기 국내 인터넷뱅킹 서비스 이용 현황' 집계결과 3월말 현재 인터넷뱅킹 서비스 등록자 수는 9775만명으로 전분기 말보다 2.4% 늘었다. 통계청이 추계한 2012년 우리나라의 인구 5000만4441명을 고려하면, 인구 1인당 2개 꼴이다. 같은 조사에서 스마트폰 뱅킹 등록자도 4034만명으로 2009년 12월 서비스가 시작된 이후 처음 4000만명을 넘어섰다. 입금과 이체 등 일상적인 금융거래에서는 고객과 은행원이 직접 얼굴을 맞댈 기회가 사실상 없어진 셈이다.
이에 따라 그동안 2층 은행지점은 은행과 소비자, 그리고 건물소유자 간 일종의 타협점 역할을 했다. 은행입장에서 2층은 접근성이 떨어지지만 임대료가 절반가량 싸진다는 장점이 있다. 간단한 업무는 1층 ATM을 통해 해결하고 2층에는 직원들과 직접 상담을 원하는 고객들이 지점을 찾기 때문에 직원들과 고객들이 집중력 있게 업무를 진행할 수 있다. 건물소유자 입장에서는 오후 4시면 문을 닫는 은행보다는 밤에도 문을 여는 커피전문점이나 드러그스토어, 편의점 등 유동인구가 많은 점포에 자리를 내주는 것이 건물가치를 올리는데 훨씬 유리하다.

강남역 주변 A은행 지점장은 "2층 점포에서는 방문 고객 수가 상대적으로 적어 고객들이 많이 기다리지 않아도 되고 상담을 할 때는 시간을 길게 갖고 차근차근 얘기하다보니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앞으로는 2층 은행지점의 자리도 불안할 것으로 예상된다. 창구 업무를 보러 오는 사람들이 크게 줄어들면서 점포의 존재 자체가 위태로워 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미 빌딩 지하에 위치해 있는 은행지점들도 있다. 강남구에 있는 병원 건물에 입점한 B은행지점 두 곳은 지하에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전체 업무량에서 비대면채널은 92%이고 대면채널이 8%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며 "금융실명제 같은 제도 때문에 직접 와서 업무를 봐야하는 것이 아니면 대면채널 업무가 더 줄어들 수도 있는데 그렇게 되면 은행지점 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등에서는 고층 빌딩이 즐비한 도심의 경우 대부분 상층부에 은행지점이 위치해있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향후 우리나라도 일본처럼 은행지점이 위로 더 올라가지 않을까 생각된다"며 "신도시에 생기는 건물 1층에 은행이 거의 못 들어가고 2층 정도에 들어가는데 이마저도 불안정할 가능성이 있다"고 피력했다. 현재 3층 이상 건물에 위치한 은행지점은 대부분 프라이빗뱅킹(PB)센터들이다. 신한은행PWM강남센터가 25층에 입주해있고 우리은행 투체어스(Two Chairs)강남은 6층에 위치해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