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룸메이트' 찬열·나나 '민낯' 조우…벌써 신발 골라주는 사이?

최종수정 2014.05.12 13:28 기사입력 2014.05.12 13:28

댓글쓰기

▲ 찬열과 나나의 '민낯' 조우.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방송 캡처)

▲ 찬열과 나나의 '민낯' 조우.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방송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룸메이트' 찬열·나나 '민낯' 조우…벌써 신발 골라주는 사이?

'룸메이트' 찬열과 나나의 첫 만남이 네티즌의 관심을 끌고 있다.
11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에서는 엑소의 찬열과 오렌지카라멜의 나나가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뮤직비디오 촬영을 마치고 새벽에 들어오는 찬열과 음악방송 리허설에 가기위해 1층으로 내려온 나나가 우연히 만나는 장면이 등장했다.

나나는 "제가 지금 민낯이라 정신이 없다"며 "처음 만난 기념으로 신발 좀 골라주실래요?"라고 말해 찬열을 당황시켰다.
찬열은 농담을 알아채지 못하고 "네, 골라드릴게요"라며 순순히 신발장까지 따라가 웃음을 자아냈다.

나나는 이후 인터뷰에서 "비몽사몽이어서 기억이 안 난다. 민낯이어서 가리기에 바빴던 것 같다. 절대 좋아하고 관심 있어서 그런 게 아니다. 엑소 짱"이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룸메이트' 찬열과 나나의 만남을 접한 네티즌은 "룸메이트 찬열 나나, 둘이 친하게 지내면 되겠네" "룸메이트 찬열 나나, 재밌는 만남" "룸메이트 찬열 나나, 서로 깜놀했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