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룸메이트 찬열 나나와의 당황스러운 첫 만남 "민낯이라 정신없다"

최종수정 2014.05.11 17:23 기사입력 2014.05.11 17:23

댓글쓰기

▲룸메이트 찬열 나나 첫만남.(사진:SBS 방송캡처)

▲룸메이트 찬열 나나 첫만남.(사진:SBS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룸메이트 찬열 나나와의 당황스러운 첫 만남 "민낯이라 정신없다"

'룸메이트' 나나와 찬열의 첫만남이 네티즌의 관심을 끌고 있다.

11일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에서는 엑소 찬열과 오렌지카라멜 나나가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룸메이트'에서 첫 회에서 뮤직비디오 촬영을 위해 집을 나섰던 찬열은 다음 날 새벽이 되서야 집에 귀가했다.

음악방송 리허설에 가기위해 1층으로 내려 온 나나가 현관으로 나오자 찬열이 나나의 뒷모습을 발견하고 먼저 다가가 인사를 건넸다.
나나는 "제가 지금 민낯이라 정신이 없다"며 "처음 만난 기념으로 신발좀 골라주실래요?"라고 말해 찬열을 당황시켰다.

나나는 "민낯으로 만나니 어떻게 만났는지 모르겠다. 비몽사몽이라 기억이 없다"며 "엑소짱"이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룸메이트 찬열 나나 방송을 본 네티즌은 "룸메이트 찬열 나나, 둘이 친하게 지내면 되겠네" "룸메이트 찬열, 나나 성격 특이한 듯" "룸메이트 찬열 나나, 부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