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윤상현 "노무현 NLL 사실상 포기…입장변화없다"

최종수정 2014.05.11 16:49 기사입력 2014.05.11 16: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은 11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포기발언 논란에 대해 "노 대통령이 스스로 포기라는 단어를 안썼지만 사실상 포기라는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앞서 윤 의원이 원내수석부대표 퇴임소회에서 "노 전 대통령은 포기라는 말씀을 한 번도 쓰지 않으셨다"고 언급해 논란이 일자 해명에 나선 것이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NLL에 대한 나의 입장이 180도 바뀌었다고 하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 작년이나 올해나 입장이 바뀐 것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원내수석 퇴임소회에서 주안점을 뒀던 것은 '국정원의 선거개입이 없었다'는 것"이라며 "왜 자꾸 입장이 변했다고 몰아가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또 "우리사회가, 언론이, 정치권이 자기가 보고 싶은 것만 확대해 보려는 미스퍼셉션(Misperception)에 빠지는 것이 너무나도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의원은 퇴임소회에서 "어떻게 일국의 대통령이 NLL을 포기할 수 있었겠느냐. 그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4번이나 포기라는 단어를 쓰면서 포기라는 방향으로 유도했다. 그러나 노 전 대통령께서는 그것을 세게 반박하지 못한 점이 아쉽다"고 언급한 바 있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