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어깨동무 두부' 출시 1주년…참여업체·취급품목 늘며 '순항'

최종수정 2014.05.11 12:33 기사입력 2014.05.11 12: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대기업과 중소업체가 합작해 만든 '어깨동무 두부'가 대기업 제품 중심의 두부시장에서 지속적으로 규모를 키우며 순조로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어깨동무 두부'는 롯데마트가 컨설팅하고 한그루식품(충청), ㈜동화식품(경상), ㈜오성식품(전라) 등 중소 두부업체 3사가 연합해 만든 두부 브랜드로 지난해 5월 탄생했다.

롯데마트는 자체 매장의 두부 매출을 분석한 결과 2012년 25%대이던 중소기업 두부제품 비중이 '어깨동무 두부' 출범 이후 지난해 연말까지 30.5%대로 늘었다고 11일 밝혔다. 같은 기간 풀무원·CJ·대상 등 대기업 3사 제품 매출 비중은 75%에서 70%로 하락했다.

'어깨동무 두부'는 지난해 8월 말 원물과 부자재를 생산하는 4개사를 추가해 총 7개사로 '어깨동무 협동조합'을 설립했고 이후 '맑은물에', '삼영식품', '강릉초당두부' 등 3개사가 추가로 합류했다.

취급 품목도 출범 초기 두부 위주의 5개 품목에서 지금은 콩나물, 청국장 등을 포함한 10개로 확대됐다.
또한 대기업 유통업체의 PB(Private Brand)브랜드가 아닌 협동조합 브랜드로써 출시 두 달 만에 하나로마트 입점에도 성공했다. 지난 2월에는 수협 바다마트와 대기업 식자재 업체에도 신규로 납품을 진행했다.

이 같은 롯데마트와 어깨동무 협동조합의 상생 사례는 지난해 10월 동반성장위원회로부터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우수사례로 국무총리 표창을 받기도 했다.

한편 롯데마트는 어깨동무 협동조합과의 관계를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조합 소속 개별 회사와 이뤄지던 거래 방식을 협동조합과의 직거래로 바꾸고 오는 6월에는 어깨동무 브랜드로 유기농 콩나물·유부초밥·두부과자 등 6가지 상품을 새롭게 선보인다.

남창희 롯데마트 상품본부장은 "어깨동무 두부는 상생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며 "어깨동무 브랜드 출범 1년을 맞이해 제2, 제3의 어깨동무가 생겨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