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銀, 中企 베트남 진출 위한 금융지원 실시

최종수정 2014.05.11 09:05 기사입력 2014.05.11 09:05

댓글쓰기

한국무역보험공사와 함께 베트남 진출 중소·중견기업 지원

서진원 신한은행행장(오른쪽)과 김영학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이 베트남 진출 중소 중견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진원 신한은행행장(오른쪽)과 김영학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이 베트남 진출 중소 중견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신한은행은 한국무역보험공사와 함께 베트남 진출 중소·중견기업을 위한 금융지원을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신한은행과 한국무역보험공사는 베트남에 생산기반을 구축하려는 중소·중견기업이 초기에 필요한 운전자금과 장기적으로 낮은 금리의 시설자금을 확보할 수 있도록 공동으로 협력해 지원하기로 했다.
업무 협약식은 9일 서울 종로 소재 한국무역보험공사 광화문 본사에서 진행됐으며 서진원 신한은행장과 김영학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신한은행은 한국무역보험공사의 보험증권을 담보로 베트남 해외현지법인 설립을 계획 중인 중소·중견기업들에 현지 공장설립과 기계설비 도입 등 투자에 소요되는 자금을 외화(USD) 대출로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한국무역보험공사는 해외사업금융보험료 할인과 보험기간 등에 대한 우대 조건을 적용하게 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신한은행과 한국무역보험공사가 민관 공동으로 함께 추진하는 중소·중견기업 해외진출을 위한 금융 지원의 첫 사례"라며 "앞으로도 국내기업이 해외에 진출해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