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무원연금 새 이사장 후보 3명으로 압축

최종수정 2014.05.05 15:41 기사입력 2014.05.05 15: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공무원연금공단의 새 이사장 후보가 3명으로 압축됐다.

5일 공무원연금에 따르면 임원추천위원회는 지난달 말 3명의 신임 이사장 후보를 안전행정부 장관에게 추천했다. 당초 6명의 지원자 중 서류 심사와 면접을 거쳐 3배수로 후보를 추천한 것이다.
3명의 후보 중에는 상급기관인 안행부와 민간 출신 인사가 섞여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안행부 장관은 3명 중 1명을 골라 임명권자인 대통령에게 제청하게 된다. 대통령이 재추천을 요구할 경우 다시 후보자 모집을 진행할 수 있다.

공무원연금은 이미 지난 3월 한차례 이사장 공모를 진행했지만 지원자가 적어 지난달 재공모에 들어갔다.
이번 이사장 공모는 지난 2월 수익률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안양호 이사장의 후임을 찾기 위함이다.

이르면 이달 중 새 이사장이 선임될 전망이다. 그러나 세월호 여파로 시국이 불안정한 데다 관 출신 인사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확산되고 있는 점이 변수다.

공무원연금 이사장의 임기는 3년이며 1년 단위로 연임이 가능하다.

통상 공무원연금 이사장은 상급기관인 안행부 출신 차관급 인사가 맡아 왔다. 2008년에는 처음으로 민간 출신인 김진만 전 한빛은행장이 이사장을 맡았지만 눈에 띄는 성과를 내진 못했다.

신임 이사장이 부임하면 현재 공석인 자금운용단장(CIO) 선임도 이뤄질 예정이다. 유승록 전 공무원연금 CIO는 지난 3월 임기가 끝나 물러났다.

공무원연금은 지난해 투자수익률이 3.5%에 그쳤다. 국민연금과 사립학교교직원연금(사학연금)을 포함한 3대 연기금 중 6년 연속 수익률 꼴찌를 기록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