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지자체 세월호 참사중 잇단 출장…"공직윤리도 침몰"

최종수정 2018.08.15 18:18 기사입력 2014.05.05 08:20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세월호 참사 이후 경기도 내 9개 광역 및 기초단체와 의회 등에서 무려 104명이 해외 출장길에 오른 것으로 확인돼 비난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일부 지자체는 이와 관련, 안전행정부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

5일 경기도와 각 지자체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로 가장 큰 피해를 본 경기지역에서 4월16일부터 5월1일까지 유럽과 미국, 중국, 동남아시아 등을 다녀온 도내 공무원은 모두 104명이다.
지자체 별로는 동두천시가 24명으로 가장 많았다. 특히 이들 중에는 안전행정부가 세월호 참사의 심각성을 인식, 공직자의 해외연수 금지령을 내린 지난달 24일 이후 해외출장길에 오른 공무원도 8명으로 집계됐다.

이어 ▲경기도 북부청사 교통건설국 19명(시ㆍ군공무원 포함)▲용인시 16명 ▲경기도농업기술원 15명(농촌지도사 포함) ▲평택시 9명 ▲의왕시ㆍ시의회 8명 ▲안산시 5명 ▲이천ㆍ고양시 각 4명 등이다.

해당 지자체들은 미리 정해진 연수 일정과 위약금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고 항변하고 있다. 지자체 관계자는 "당시 항공사와 여행사 측에서 많은 위약금을 요구해 와 연수를 취소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그러나 도민들은 250명의 단원고 학생과 일반인 등 무려 302명의 생사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책임져야 할 공직자들이 무책임하게 해외 연수에 나선 것은 어떤 설명을 하더라도 이해하기 힘들다는 입장이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