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맙다 TV" 글로벌 LCD 시장 '활기'…3월 매출 LGD가 1위

최종수정 2014.05.05 08:48 기사입력 2014.05.05 08:45

댓글쓰기

3월 LCD 패널 출하량 2억1000만장으로 전월比 13% 증가…TV 패널만 전월, 전년比 모두 증가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글로벌 LCD 패널 매출과 출하량이 증가세다. 특히 TV 패널을 중심으로 LCD 패널 시장에 훈풍이 불고 있다.

5일 시장조사업체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지난 3월 대형·중소형 LCD 패널 출하량은 2억1000만장으로 전월 대비 13% 증가했다. 이 중 대형 LCD 패널과 중소형 LCD 패널 출하량은 각각 6000만장, 1억5000만장을 기록했다.
대형·중소형 LCD 패널 매출도 전월 대비 18% 늘었다.

1분기 전통적 계절적 비수기 속에 LCD 패널 출하량, 매출이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저가 시장 수요가 충분히 회복되지 않으면서 LCD 패널 출하량과 매출은 전년 대비 기준 각각 8%, 17% 감소했다.

특히 노트북 PC, 모니터, TV 패널 등 대부분 품목의 LCD 패널 출하량이 전월 대비 늘었다. 이 중 유일하게 TV 패널 출하량이 전월, 전년 대비 모두 증가하며 LCD 패널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TV 패널 출하량은 전월 대비 24%, 전년 대비 11% 증가했다. 중국 노동절 수요로 UHD LCD TV 패널 출하량이 전월 대비 166% 증가한 1100만장을 기록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런 가운데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들이 LCD TV 패널을 중심으로 기존 선두 업체들을 치고 올라오는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고 디스플레이서치는 분석했다.

3월 대형·중소형 LCD 업체별 매출 순위는 LG디스플레이가 시장 점유율 27.5%로 1위를 차지했다. 뒤를 이어 삼성디스플레이(18.6%), 이노룩스(17.5%), AUO(16.7%)가 2∼4위로 집계됐다.

품목별 출하량 순위는 삼성디스플레이가 9인치 이상 태블릿 패널, TV 패널에서 각각 45.6%, 21.6%의 시장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LG디스플레이는 노트북 PC 패널, 모니터 패널 출하량에서 각각 시장 점유율 29.7%, 30.6%로 1위로 집계됐다.

디스플레이서치는 "최근 LCD 패널 가격이 증가세를 보이면서 향후 LCD 패널 매출이 더욱 회복될 가능성이 상당하다"고 분석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