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정부 "훼손된 시신 복원서비스 지원"(종합)

최종수정 2014.05.03 10:37 기사입력 2014.05.03 10:37

댓글쓰기

[진도(전남)=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정부가 세월호 침몰사고 희생자 가족들의 정신적 고통을 덜기 위해 훼손된 시신을 복원하는 서비스를 지원하기로 했다. 또 고인의 휴대폰 데이터 복원을 희망할 경우 복원비용을 보조하기로 했다.

범정부사고대책본부는 3일 오전 진도군청에서 정례브리핑을 통해 "가족의 정신적 고통을 덜고, 희생자에 대한 나은 기억을 간직할 수 있도록 희망하는 가족에게 훼손된 시신을 복원하는 서비스를 정부가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사고 발생 18일째를 맞으며 수습된 시신의 상태가 점차 악화되는 등 부패가 진행됨에 따른 조치다.

대책본부는 "사고 후 상당한 시일이 지남에 따라 희생자 훼손 사례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현장에서 희생자 수습 후 팽목항에 도착할 때까지 시신이 훼손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냉매제 500개를 확보해 사고현장으로 출항 시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대책본부는 가족들이 가장 우려하고 있는 희생자 유실과 관련, 이날 오후 3시 진도실내체육관에서 가족들을 대상으로 희생자 유실방지대책 설명회를 진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희생자 가족이 민간업체에 고인의 휴대폰 데이터 복원을 희망할 경우 정부에서 복원해 주거나, 민간업체에 맡겨 복원시 비용을 보조해 줄 계획이다.
또한 직장을 가진 실종자 가족들을 위해 사업장에 특별 유급휴가 협조를 재차 요청하고, 실종자 가족의 요청에 따라 야간에는 실내체육관 조명을 낮추고 여성 사용공간에 대한 순찰을 강화하기로 했다.

대책본부는 "실종자 가족 중 연로한 분들과 고혈압, 당뇨 등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분들의 건강 악화가 우려돼 팽목항과 진도체육관에서 찾아가는 진료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관군 합동구조팀은 2일 밤 11시 께와 이날 새벽 4시30분 께 정조시간에 잠수를 준비했으나, 돌풍으로 인한 파도와 빠른 조류로 인해 입수하지 못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희생자는 228명(남자 120명, 여자가 108명), 실종자는 74명이다.

구조팀은 이날 정조 시간인 오전 11시 5분, 오후 4시 28분, 11시 14분께에 기상상황이 호전되는 대로 잠수를 시도할 계획이다.

대책본부는 "현재까지도 잠수요원은 즉시 투입할 수 있는 태세를 갖추고 대기 중"이라며 "민관군 합동구조팀 105명이 아직 1차 수색이 끝나지 않은 4층 선수 중앙 격실, 4층 중앙부 좌측 격실 및 3층 선수 좌측 격실 등을 수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민관군 합동구조팀은 1차 수색이 끝난 격실 중 3, 4층 다인실 등 일부 구역을 확인 수색할 예정이다. 또 미개방 격실의 진입을 위해 쇠지렛대 등 장비를 사용해 격실 강제 개방 후 내부를 확인하기로 했다.

대책본부는 전일 병풍도 남서방 약 25km 지점에서 겨울점퍼 1점, 관매도와 병풍도 사이 해역에서 침대 매트 1점, 외병도 부근에서 이불 2점, 여행용 가방 1점, 전기담요 1점을 수거했다.


진도(전남)=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