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뮤지컬 캘린더]올해 10주년 '헤드윅'…돌아온 조드윅·송드윅

최종수정 2014.05.03 08:00 기사입력 2014.05.03 08:00

댓글쓰기

뮤지컬 '블러드 브라더스'에 조정석, 송창의 캐스팅

'헤드윅'의 대표스타 조승우.

'헤드윅'의 대표스타 조승우.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

<헤드윅>

올해 10주년을 맞은 흥행 뮤지컬 '헤드윅'이 5월9일부터 2차 티켓 판매를 시작한다. 지난 10년 동안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수많은 '헤드윅' 스타를 탄생시킨 이번 공연은 올해도 화려한 캐스팅을 자랑한다. '최고의 흥행메이커' 조승우와 박건형, '최연소 헤드윅' 손승원을 비롯해 역대 헤드윅 중 가장 '아름다운 헤드윅'으로 손꼽히는 김다현이 새롭게 무대에 오른다. 단 1회의 특별 공연만을 예고해 뮤지컬 팬들의 아쉬움을 샀던 송용진은 팬들의 뜨거운 성원에 응해 매주 금요일 심야 공연을 통해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헤드윅'은 2005년 4월 서울 초연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여덟 번의 시즌을 거치며 전국 공연 통산 1400여회 전석 기립, 수백 회의 전석 매진이라는 신기록을 남긴 흥행작이다.

(5월13일부터 9월28일까지 / 백암아트홀 / 박건형 조승우 송용진 김다현 / 5만~6만9000원)

뮤지컬 '블러드 브라더스'에서 송창의와 조정석은 자유분방한 성격의 '미키' 역을 맡았다.

뮤지컬 '블러드 브라더스'에서 송창의와 조정석은 자유분방한 성격의 '미키' 역을 맡았다.


<블러드 브라더스>
배우 송창의와 조정석이 뮤지컬 '블러드 브라더스'에 캐스팅됐다. 영국의 대표 극작가 윌리 러셀의 작품 '블러드 브라더스'는 웨스트엔드에서만 24년간 흥행을 기록한 뮤지컬이다. '블러드 브라더스'는 쌍둥이 형제 '미키'와 '에디'의 엇갈린 운명을 비극적이면서도 감동적으로 그려냈다. 남편없이 홀로 생계를 꾸려나가던 존스턴 부인은 경제적 능력 때문에 어린 쌍둥이 중 한 명을 다른 부인에게 보낸다. 이 같은 사연을 모른 채 쌍둥이 미키와 에디는 운명처럼 친구가 되고 의형제까지 맺는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둘 사이의 사회·경제적 격차가 커지게 되고, 비극이 싹트기 시작한다. 여기서 조정석과 송창의는 쌍둥이 형제 중 자유분방하고 순수한 '미키' 역을 맡는다. 유치원생부터 성인까지 20여년의 세월을 특수분장 없이 오로지 연기만으로 표현해야 한다. 쌍둥이 동생 '에디' 역은 배우 장승조와 오종혁이 캐스팅됐다.

(6월27일부터 9월14일까지 /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 / 조정석 송창의 장승조 오종혁 / 5만5000~11만원)

<머더발라드>

머더발라드

머더발라드

2012년 뉴욕 브로드웨이에 이어 2013년 전 세계 최초로 라이센스 공연을 올렸던 뮤지컬 '머더발라드'가 대학로 DCF대명문화공장에서의 3일 개막했다. 90분간 대사 없이 노래로만 공연되는 송스루(Song-Through) 뮤지컬 머더발라드는 초연 당시 많은 관심을 받았던 '바(Bar)석'을 더욱 업그레이드 시켜 무대 위 바 앞에 객석을 추가로 배치했다. 대학로 앵콜 공연에는 초연배우가 한명도 빠짐없이 모두 참여한다. 현재 '프랑켄슈타인'에서 열연 중인 한지상을 비롯해 '트레이스 유'와 '머더발라드'에서 각기 다른 매력을 동시에 보여 줄 최재웅, 시원한 발성이 매력적인 준비된 배우 강태을, 안정된 목소리와 노래로 관객들에게 믿음을 주는 성두섭이 초연과 같이 '탐'역을 맡았다. 사라 역에는 임정희, 린아, 장은아, 박은미 등이 캐스팅됐다.

(5월3일부터 6월29일까지 / 대학로 DCF대명문화공장 1관 / 최재웅 강태을 한지상 성두섭 / 4만4000~6만6000원)

뮤지컬 '두 도시 이야기' 캐스팅

뮤지컬 '두 도시 이야기' 캐스팅


<두 도시 이야기>

영국 대문호 찰스 디킨스의 작품을 원작으로 하는 브로드웨이 뮤지컬 '두 도시 이야기'의 주요 배역들의 캐스팅이 공개됐다. 뮤지컬 '두 도시 이야기'는 지난 2012년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국내 초연을 시작으로 지난해 샤롯데씨어터 재연됐다. 장엄한 스케일과 아름다운 음악과 함께 프랑스 대혁명이라는 격동기와 한 남자의 애절한 사랑이야기를 그려내 국내 뮤지컬계에 '정통 브로드웨이 뮤지컬의 귀환'이라는 평을 받았다. 올해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무대에 오르는 2014 브로드웨이 뮤지컬 '두 도시 이야기'에는 새로운 얼굴들이 대거 캐스팅됐다. 염세적이고 까칠하지만 사랑하는 여인을 위해 모든 것을 내어주는 변호사 '시드니 칼튼' 역에는 이건명과 한지상이, 프랑스 귀족이지만 자신의 신분을 버리고 새로운 삶을 찾아 영국으로 건너간 '찰스 다네이'역에는 정동하와 박성환이 맡게 됐다.

(6월25일부터 8월3일까지 /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 이건명 한지상 정동하 박성환 / 2만~13만원)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