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상선, LNG 운송사업 부문 최종 매각

최종수정 2014.04.30 17:08 기사입력 2014.04.30 17:08

댓글쓰기

부채비율 600% 이상 개선 효과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HMM 은 IMM 컨소시엄(IMM프라이빗에쿼티, IMM 인베스트먼트)과 LNG 운송사업부문 매각을 위한 본 계약을 30일 저녁 체결한다.

현대상선은 지난 2월 IMM 컨소시엄을 우선협상자로 선정하고 2달여간 실사를 거쳤다. 현대상선은 이날 본 계약을 체결한 뒤 이사회를 열어 승인할 예정이다.
매각방식은 아이기스원(IMM 컨소시엄이 설립한 투자목적회사)이 신설 LNG 운송사업회사인 '현대엘엔지해운주식회사'를 설립한다. 이어 현대상선이 운영 중인 총 8척의 LNG선과 지분사가 운영 중인 2척의 LNG선에 대한 보유 지분, 인력 등을 총 1조원(부채 포함한 자산기준)에 이 회사를 매각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후 새로운 법인은 현대상선에게 LNG 운송부문 매각 대가로 5000억원을 지급한다. 현대상선은 이에 따라 LNG 운송사업부문과 관련된 부채 5000억원 규모가 감소해 600%이상의 개선효과를 얻게 된다.

신규법인은 현대상선에 매각대금을 늦어도 6월 말까지 입금할 예정이다.
현대상선의 LNG 사업부문은 총 10척(지분선 2척 포함)의 LNG선이 한국가스공사와 최장 2028년까지 장기운송계약을 맺어 운영돼 왔다. 매년 국내 LNG수요량의 약 20% 수준인 730만톤을 수송한 바 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번 LNG 운송사업부문 매각으로 현대상선의 유동성 확충, 부채비율 대폭 개선과 같은 직접적인 재무개선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그룹은 지난해 12월 3조3000억원의 자구안을 발표한 뒤 이번 LNG운송부문 매각까지 총 2조원(약 60%)의 자구안을 조기에 완료하게 됐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