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그룹, 현대증권 매각 속도 가속화

최종수정 2014.04.23 15:03 기사입력 2014.04.23 15:03

댓글쓰기

현대그룹, 현대증권 매각 방식 확정… 우선 2000억원 유입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현대그룹의 현대증권 매각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현대그룹은 현대증권 등 금융 3사를 재산신탁방식으로 매각키로 최종 협의를 마치고 KDB인수 합병부와 자문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현대상선 은 우선 보유하고 있는 지분 총 22.4% 중 일부인 14.9%를 신탁회사에 신탁한다. 신탁회사는 이를 근거로 특수목적회사(SPC)에 수익증권을 발행한다. 이어 KDB는 SPC가 가진 수익증권을 유동화해 SPC를 통해 자산담보부대출(ABL)로 2000억원을 현대상선에 우선 지급한다.

이같은 조치는 매각작업에 속도를 높여 시장의 불신을 줄이고 자금을 우선적으로 확보해 경영정상화에 우선적으로 나서겠다는 현대그룹 측의 의지다.

현대그룹은 이날 계약에 따라 2000억원을 우선 확보했다. 산업은행은 이날부터 각 기업들에 입찰제한요청서(RFP)를 발송할 예정이다. 입찰제한서는 통상 20~30군데 가량 뿌려진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이번 현대증권 매각 방식 확정으로 그룹의 유동성 우려 불식 및 재무안정성이 증가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2월 3조3000억원의 자구안을 발표한 이후 불과 4개월 만에 60% 이상의 자구안 이행이 가시화 되고 있다"며 "조속한 시일 내 시장의 신뢰를 회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상선은 매각협상 중인 LNG 운송사업부문 매각대금 1조1000억원과 부산 용당부지 매각대금 700억원을 추가로 확보하면 현대상선은 자구안 발표 후 4개월만에 2조원 이상을 확보하게 된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