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미래전략실 인사 실시…"마하경영 효율 실행"

최종수정 2014.04.30 09:51 기사입력 2014.04.30 09:51

댓글쓰기

경영 인프라 강화 위해 인사·커뮤니케이션·법무 등 미래전략실 팀장 전진 배치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삼성 미래전략실이 대폭적인 인사를 실시했다. 그룹 차원에서 추진 중인 마하경영의 효율적 실행을 위한 현장강화, 전진배치, 권한위임 등을 위한 인사라는 설명이다.

삼성은 5월1일자로 미래전략실 인사를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인사지원팀장에 정현호 경영진단팀장 부사장 ▲전략진단팀장에 박학규 무선지원팀장 부사장 ▲기획팀장에 이수형 준법경영실 부사장 ▲커뮤니케이션팀장에 이준 삼성전자 기획팀 전무 ▲전략2팀장에 부윤경 삼성물산 기계플랜트사업부장 부사장 ▲준법경영실장에 성열우 준법경영실 부사장 ▲비서팀장에 이승구 삼성전자 상무를 각각 선임한다.

▲정금용 인사지원팀장 부사장은 삼성전자 인사팀장 ▲이인용 커뮤니케이션팀장 사장은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장 ▲김상균 준법경영실장 사장은 삼성전자 법무팀장
▲육현표 기획팀장 부사장은 삼성경제연구소 전략지원총괄 사장(승진)으로 각각 이동한다.

삼성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경영 지원 인프라 강화 차원에서 인사·커뮤니케이션·법무 등 미래전략실 팀장들을 전진 배치했다"며 "전무급과 신임 부사장급 등의 미래전략실 팀장 선임을 통해 현장 지원에 충실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