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누리당 강남구청장 후보 경선 갈등 계속

최종수정 2014.04.25 13:48 기사입력 2014.04.25 08:52

댓글쓰기

신연희 예비후보 23일 오후 8시 기자회견 갖고 강남구청장 경선, 후보 알릴 연설도 없는데다 당원(50%) 경선, 일반 구민(50%) 대상 여론 방식에 반발 , 갈등 계속 ...그러나 당협 30일 신연희 맹정주 주영길 이재창 조성명 예비후보 등 5명 대상 경선 치룰 예정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새누리당 강남구청장 후보 선정을 위한 갈등이 계속되고 있어 주목된다.

새누리당 강남구당협위원회는 23일 오후 5시 신연희·맹정주·주영길·이재창·조성명 예비후보 등 5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선룰 방식을 논의했다.
이날 당협은 일반 구민 1640명 대상 여론조사(50%)와 1640명 당원 대상 경선(50%)로 후보를 뽑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신연희 예비후보가 경선 방식에 문제가 있다고 반발하며 사무실을 나가는 등 갈등을 보이고 있다.

신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8시 후보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체성도 없고, 무원칙한 경선 방법에 대해 개탄한다”며 경선 방식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강남구 당협에서 결정한 경선방법은 당원 선거인단 투표시 후보자 검증을 위한 연설회도 없고, 국민 경선의 경우 당의 정체성을 파악할 수 있는 조건 자체를 부여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 예비후보는 “정책과 인물 경쟁력으로 선출해야 함에도 연설회 없이 묻지마 형식의 투표로 진행하려 하고 있다”면서 “이는 당협위원장과 책임당원들의 인적관계에서 후보를 선출하려는 의도이자 당원에 대한 알권리를 박탈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투표를 진행하는 것은 조직적 동원선거로 인한 타락선거가 될 수 있다면서 이에 대한 책임은 누가 질 것이며 이는 특정후보를 위한 짜맞추기 경선이라고 볼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국민여론조사에서는 정당 지지를 묻지 않고 여론을 추출하겠다는 것인데 이는 이론상 역선택 우려가 아니라 새정치민주연합을 지지하는 야당 지지자들은 표본에서 제외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 예비후보는 “강남구 당협은 이런 경선룰에 대해 즉시 시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강남구 당협은 신연희· 맹정주· 주영길·이재창· 조성명 예비후보 등 5명을 대상으로 28·29일 일반 구민 1640명(50%)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하고 30일 당원 1640명(50%)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새누리당 강남구 당원협의회는 신연희 주영길 이재창 조성명 예비후보 등 4명으로 대상으로 후보 경선을 하려다 맹정주 전 구청장이 서울시당이 자신을 일방적으로 제외한데 대한 문제를 중앙당에 다시 제기해 맹 전 구청장까지 포함, 5명을 대상으로 경선을 통해 구청장 후보를 뽑기로 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