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은행, 바젤Ⅲ 기준 충족 후순위채권 10억불 발행 성공

최종수정 2014.04.24 11:51 기사입력 2014.04.24 11: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우리은행은 국내 은행 최초로 국제 금융시장에서 바젤Ⅲ 기준에 충족한 후순위채권 10억불 발행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발행한 후순위 채권은 바젤Ⅲ 기준에서 자본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요건인 조건부자본 조항이 포함된 채권으로, 향후 예정된 사유가 발생하면 지급 의무가 사라지는 상각형 조건부 자본증권이다. 발행조건은 10년 만기 일시 상환이고, 금리는 미 국고채(10년) 금리에 2.075% 가산한 수준으로, 10억불 발행에 50억불의 주문이 몰리는 등 국내외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 속에 발행에 성공했다.
바젤Ⅲ 도입 이후 일본 미즈호은행, 호주 ANZ은행과 싱가폴 OCBC은행 등 각국의 대표 금융기관들이 후순위채 발행에 성공한 바 있다.

지난해 12월 바젤Ⅲ를 시행한 국내에서는 우리은행이 첫 번째로 달러화 후순위채 발행에 성공함에 따라 다른 은행들도 자기자본비율을 높이기 위해 발행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후순위채 발행으로 BIS 비율이 약 0.7%포인트 가량 상승하는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향후 민영화에 대비해 자본을 확충한 계기와 함께 안정적인 영업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