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당국, 우리銀 '파이시티' 부실 운영 포착

최종수정 2014.04.23 08:42 기사입력 2014.04.23 08: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금융당국이 우리은행의 파이시티 사업 신탁상품이 부실하게 운영된 정황을 포착했다. 상품을 파는 과정에서 일부 기초 서류를 제대로 갖추지 않은 것. 향후 의도적인 불완전판매로 드러날 경우 후폭풍이 거셀 것으로 보인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우리은행의 파이시티 사업 특정금전신탁상품 판매에 대해 특별 검사를 벌인 결과 일부 문제가 있음을 확인했다.

기초 서류가 미흡한 상태에서 상품을 팔아 고객이 오해할 소지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금감원은 고객을 의도적으로 속인 것으로 보기에는 어려움이 있어 불완전판매로 단정 짓지는 않았다. 금감원 관계자는 "검사 과정에서 일부 문제를 적발한 만큼 관련 직원을 제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서 우리은행-파이시티 특정금전신탁상품 피해자와 참여연대는 우리은행이 파이시티 사업 관련 신탁상품을 판매하는 과정에서 불완전판매가 있었다며 금감원에 실태 조사를 요청했다. 원금 손실이나 만기 연장 가능성을 제대로 설명하지 않았다는 것. 우리은행은 당시 연 8% 배당률로 신탁상품을 유치해 노후자금 등 자금에 여유가 있는 중장년층을 끌어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파이시티는 양재동 옛 화물터미널 부지에 3조4000억원을 투입, 복합유통센터를 만드는 개발사업이다. 2003년 시작된 사업이지만 과도한 차입금으로 2011년 1월 회생절차에 들어갔다.
당시 하나UBS운용은 파이시티에 투자하는 상품을 만들어 우리은행, 동양증권 등을 통해 팔았고 우리은행을 통해 판매된 투자액만 1900억원으로 추정된다. 법정관리 중인 파이시티는 지난해 8월 STS개발컨소시엄과 4000억원에 매각 본계약을 체결했지만 대주단이 파이시티 개발사업에 빌려준 돈은 8700억원에 달해 개인투자자들의 손실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