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치료비 국비 지원…단원고 재학생·교사도

최종수정 2014.04.23 16:24 기사입력 2014.04.23 16: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탑승자와 그 가족, 구조활동 참여자 등 사고 피해자의 신체적·정신적 치료비를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라 국비로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중대본은 부상자들이 먼저 치료를 받은 후 국비로 지원하고, 청해진해운 측에 구상권 청구를 해 받아낼 계획이다.

치료비 지원에는 신체적인 치료와 정신적인 치료가 모두 포함되며, 사고와 연관성 있는 질환인지의 여부는 의료진의 판단을 우선 존중하기로 했다.

이용할 수 있는 의료기관은 환자가 희망하는 모든 병·의원이며, 기간은 올 연말까지다. 오랜 기간이 소요될 수 있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등 심리·정신적 치료의 경우에는 별도 기준을 정하기로 했다.

이번 사고와 연관성이 있다고 전문 의료진의 의학적 판단을 받아 단원고 학교장이 인정하는 재학생과 교직원의 심리·정신적 치료도 지원할 계획이다.
중대본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여객선 세월호 침몰사고 부상자 등의 치료비 지원 관련 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한편, 정부는 이번 사고의 신속한 수습을 위해 지난 20일 정홍원 총리 주재 긴급관계장관회의와 대통령 재가를 거쳐 경기도 안산시와 전라남도 진도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 바 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