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PK에 울고 웃은 김보경, 팀은 1-1 무승부

최종수정 2014.04.20 01:20 기사입력 2014.04.20 01:20

댓글쓰기

김보경[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김보경[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김보경(25·카디프시티)이 스토크시티와의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페널티킥에 울고 웃었다.

카디프시티는 19일(한국시간) 홈구장 카디프시티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토크시티와의 2013-201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김보경은 왼쪽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후반 15분까지 뛰었다. 세월호 침몰 사고 희생자들을 애도하고자 검은색 완장을 차고 경기에 나섰다. 팀 승리를 위해 부지런히 움직였지만 공격 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했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페널티박스 안에서 상대 공격수 오뎀윙기의 발을 건드렸다는 판정으로 페널티킥을 내줬다.

선제골의 빌미를 제공한 김보경은 후반 6분 자신의 실수를 만회했다. 오른쪽 측면을 파고들며 프라이저 캠벨에게 패스를 시도해 페널티킥을 얻는데 일조했다. 키커로 나선 피터 위팅엄이 침착하게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키디프시티는 경기 막판까지 역전을 위해 공세를 강화했으나 추가 득점 없이 승점 1점을 얻는데 그쳤다. 7승9무19패(승점 30)로 순위는 18위로 한 계단 올라섰으나 여전히 강등권에 머물렀다. 1부 리그 잔류 마지노선인 17위 노리치시티(승점 32)를 승점 2점 차로 뒤쫓고 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