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폐경 이후 여성, 허리 통증 조심…척추관 흡착증 증가

최종수정 2014.04.20 12:00 기사입력 2014.04.20 12:00

댓글쓰기

수영이 효과적인 예방법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나이가 들면서 척추관이 좁아지면서 허리 통증을 일으키는 '척추관 협착증'이 폐경 이후 여성에게서 가장 많이 발병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08년부터 2012년까지 건강보험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2년 기준 척추관 협착증은 70대가 37만3000명(32.7%)로 가장 많았고, 60대(33만4000명, 29.2%), 50대(22만6000명, 19.8%) 순으로 50대 이상이 전체 진료환자의 60%를 차지했다.

척추관 협착증은 척추관 주변의 조직이 커지면서 척추관이 좁아져 척추신경을 눌러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허리 통증으로 시작해 엉덩이와 허벅지가 당기고 무릅부터 발바닥까지 저리고 시린 증상이 나타난다. 가만히 있을 때보다 걸어 다닐 때 엉덩이부터 다리까지 통증이 심해지고, 쉬면 통증이 감소하는 경향을 보인다. 밤에는 종아리가 많이 아프고 발끈이 저린 증상도 나타난다.

이같은 증상으로 진료받은 환자는 2006년 64만명에서 2012년 114만명으로 연평균 15.6%씩 증가했다. 특히 여성은 남성보다 매년 1.8~1.9배 가량 많았다.

척추관 협착증은 나이가 들면서 진행되며 40대부터 시작해 50~60대 더 악화된다. 50대 여성은 대부분 폐경 이후 척추 자체가 노화되는 되다 호르몬의 변화로 인대가 늘어나 척추 전방위증이 발생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선 허리를 비틀거나 구부리는 동작은 피하고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옮길 때 허리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해야한다. 신발은 굽이 너무 높거나 딱딱한 것은 좋지않다.

체중은 반드시 줄이고 수영과 자전거타기, 가벼운 걷기 등 허리 근육을 강화할 수 있는 운동이 좋다. 특히 수영은 허리와 배, 다리의 근육을 강화시키고 물의 부력에 의해 척추관절에 가해지는 무게를 줄일수 있어 가장 효과적이다.

담배의 경우 혈관 수축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줄여야 한다. 척추 부위 혈관이 수축되면 허혈을 유발해 증상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 스트레칭은 근육과 척추관절을 이완시켜 협착증을 완화시킬수 있다.

특히 무거운 것을 드는 운동이나 조깅, 골프 등 척추관절에 무리가 가는 운동은 증상을 악화시킬수 있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

척추관 협착증은 치료가 필요하지 않은 무증상일 수 있지만, 신경관이 좁아진 정도가 심해 통증이 심할 경우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으면 걷기가 힘들거나 감각마비, 대소변 장애, 하지근력 저하 등 증세가 악화될 수 있어 신속하게 치료해야 한다.

약물치료와 주사치료, 물리치료 등 적절한 운동으로 치료할 수 있고, 좁아진 척추관 부위를 풍선으로 넓히는 척추협착 풍성확장술과 같은 수술이 효과적인 치료법으로 꼽힌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