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中, 6자회담 재개 조건 조율…비공개로 북한 문제 다뤄

최종수정 2014.04.18 21:43 기사입력 2014.04.18 21: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미국과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글린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는 17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이른바 '3차 회동'을 갖고 북핵 6자회담 재개 조건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지난 14∼15일 뉴욕 소재 미국 유엔대표부에서도 비공개로 만나 북한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평양을 다녀온 우 대표가 방북 결과를 설명하면서 북한의 입장을 반영한 새로운 중재안을 제시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우 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와 6자회담 재개 가능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말했다.

한반도 상황과 6자회담 재개 필요성에 공감하고 조건 등을 심도 있게 논의해 견해차를 좁혔지만 구체적으로 합의점을 도출할 수준에는 이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은 북한과 함께 협상 테이블에 앉기 전에 북한이 진정성 있는 사전 조치가 전제돼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워싱턴 외교 소식통은 "북한의 태도 변화가 관건인 현 상황에서 조속한 시일 내에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돌파구가 마련될 것 같지는 않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