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카드, 임직원 모금 통해 100번째 환아 치료비 전달

최종수정 2018.09.08 00:31 기사입력 2014.04.11 09:00

댓글쓰기

▲신한카드는 임직원 모금을 통해 마련된 100번째 환아 치료비 전달식을 10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국립암센터에서 가진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차흥봉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회장(왼쪽 두번째), 이진수 국립암센터 원장(오른쪽 세번째), 조성하 신한카드 부사장(왼쪽 세번째) 등이 참석해 소아암을 앓고 있는 생후 22개월 남자 아이의 어머니(왼쪽 네번째)에게 치료비를 전달했다.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신한카드는 임직원 모금을 통해 마련된 환아 치료비를 전하는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지난 2003년부터 2000여명의 임직원들이 급여에서 1만원씩 기부하는 '사랑의 1계좌 모금'과 1000원 미만 금액을 기부하는 '급여우수리'를 통해 매월 약 1000만원씩 총 11억원을 모금했다. 이 성금은 그동안 100명의 희귀난치병에 걸린 어린이들에게 전달됐다.
이날 전달식에는 조성하 신한카드 부사장, 이진수 국립암센터 원장, 차흥봉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회장 등이 참석했으며 치료비는 소아암을 앓고 있는 생후 22개월 남자 어린이에게 전달됐다.

조성하 신한카드 부사장은 "따뜻한 금융을 실천하고자 하는 신한카드 임직원의 정성으로 100번째 희망을 전달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신한카드 임직원들은 어린이들의 완쾌를 꾸준히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카드는 이외에도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 미래'와 함께 전국 지역아동센터에 친환경 도서관을 지원하는 '아름人' 도서관 사업을 진행하는 등 어린이들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