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중에 불법 황사 마스크 대거 유통"

최종수정 2014.04.11 07:00 기사입력 2014.04.11 07:00

댓글쓰기

신의진 "불법업체와 제품에 대한 철저한 단속 필요"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시중에 가짜 황사 마스크가 나돌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황사마스크는 입자가 작은 황사와 미세먼지 등을 걸러낼 수 있다는 보건당국 기준을 통과할 때만 이름을 붙일 수 있지만 일부 제조사에서 기준을 통과하지 않은 채 황사마스크라는 이름을 붙여 제품을 판매한 것이다.

신의진 새누리당 의원이 11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황사 마스크 집중 점검'을 분석한 결과 2011년부터 올해 1월까지 불법 황사마스크로 적발된 건수가 115건에 달한다. 이 가운데 불법 황사마스크 적발 건수는 2011년에는 3건이었으나 지난해에는 66건으로 늘었다. 미세먼지가 극성을 부렸던 올해에는 벌써 44건의 위반사례가 적발됐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허위 과대광가가 99건으로 가장 많았고, 표시기재위반이 6건, 무허가제조ㆍ수입ㆍ판매 3건 등의 순이었다.

신 의원은 이와 관련해 "황사 마스크는 국민 건강과 안전에 직결되는 만큼 불법업체와 제품에 대한 철저한 단속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