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시아-우크라이나 가스비 충돌…유럽行 가스관 또 막히나

최종수정 2014.04.06 12:26 기사입력 2014.04.06 12: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가스 공급 가격 문제로 충돌하고 있어 러시아산 가스의 유럽 공급 차질이 불가피하다고 5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크림 사태 후 소강상태를 보였던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갈등이 가스 공급가를 놓고 다시 고조되고 있다.

러시아는 지난 1일부터 우크라이나에 대한 가스 공급가를 지난달 1000㎥당 268.5 달러에서 485.5 달러로 80% 전격 인상했다. 여기에 추가적으로 러시아의 국영 가스회사인 가스프롬이 우크라이나를 향해 지난 4년간 할인했던 가스공급가 114억달러(12조247억원)을 갚으라고 요구했다.

지난 4년간 할인했던 114억달러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영토였던 크림반도에 2042년가지 흑해 함대를 주둔시키는 대가로 미리 돈을 지급했던 것인 만큼 우크라이나가 되돌려 줘야 한다는 주장이다.

우크라이나는 이러한 러시아의 요구가 일방적이라며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아르세니 야체뉵 우크라이나 총리는 "러시아가 무력으로 우크라이나를 침략할 수 없게 되자 가스 공급가격을 압박하며 경제적 공격을 하고 있다"면서 "러시아가 주장하는 가스공급가 500달러 수준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가 제시한 가스공급가는 유럽 공급가 가운데 가장 높은 가격"이라면서 "정치적 의도가 반영된 가격"이라고 덧붙였다.

야체뉵 총리는 "양 국간 가스비 충돌이 해결되지 않을 경우 스톡홀름 중재법원에 제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두 국가간 가스비 충돌은 2006년, 2009년에 이어 올해가 세 번째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가스대금 체납을 이유로 2006년과 2009년 두 차례 우크라이나로 통하는 가스관을 막은 적이 있다.

이번 가스비 충돌로 우크라이나를 지나가는 가스관을 통해 러시아산 가스를 공급 받고 있는 유럽 국가들은 또 다시 가스 공급이 끊길 공포에 휩싸였다.

유럽의 러시아산 가스 의존율은 30%에 이른다. 이 중 절반이 우크라이나를 지나가는 가스관을 통과한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