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의 새로운 핵실험은 동시다발 실험" 제프리 루이스 美 CNS소장

최종수정 2014.04.06 11:16 기사입력 2014.04.06 11: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북한이 거론한 ‘새로운 형태의 핵실험’이 ‘동시다발 실험(salvo test)’을 의미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제프리 루이스 미국비확산센터(CNS) 소장은 4일(현지시간) 북한 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에 기고한 ‘북한 핵무기 2.0인가’라는 글에서 이같이 관측했다.


그는 “북한이 성명에서 밝힌 새로운 것은 무엇을 실험하느냐가 아니라 어떻게 실험을 하느냐를 시사한다”면서 “점검 결과 ‘억제력을 대폭 강화하기 위한 새로운 형태의 핵시험도 배제되지 않을 것’라는 것은 새로운 장치가 아니라 새로운 형태의 실험을 언급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의 4차 핵실험이 고농축 우라늄(HEU)을 이용한 실험이나 전술핵무기를 탑재한 미사일 발사, 열핵물질 연소 등일 수도 있지만, ‘새로운 형태’를 고려하면 같은 핵실험장에서 두 개 또는 그 이상의 핵물질을 한꺼번에 터뜨리는 실험이 될 것이라고 루이스 소장은 예상했다.

그에 따르면, 대부분의 핵 보유 국가들이 짧은 시간에 더 많은 실험을 하기 위해 심지어 다섯 개의 폭발 장치를 동시다발로 터뜨리는 핵실험을 했다.
루이스 소장은 이런 방식이 미국보다는 혹독한 날씨와 예산 부족, 핵 물질·시설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은 옛 소련에서 광범위하게 이뤄져 옛 소련이 146회의 동시 핵실험에서 400개를 폭발시킨 반면, 미국은 63차례 동시 실험에서 158개를 터뜨렸다고 소개했다.

그는 “북한도 옛 소련과 조건이나 상황이 비슷하다”면서 “특히 북한의 핵실험장은 겨울 추위와 봄 홍수가 더 심하다”고 강조했다.


루이스 소장은 다른 가능성으로 수직갱도 실험을 들었다. 현행 풍계리 핵실험장은 수평 터널 방식이며, 수평갱도 시험은 산의 크기 등으로 수십 킬로 톤의 실험밖에 할 수 없으며 더 큰 규모의 실험을 하려면 땅속으로 훨씬 더 깊이 파고 들어야 하는 데 그래도 수백 킬로톤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더 큰 실험을 하려면 수직 갱도를 뚫어야 하는 데 미국도 알래스카에 있는 1860미터 깊이의 수직 갱도에서 5메가톤의 핵실험을 했다.

루이스 소장은 “굴착 비용 등 여러 요인을 감안하면 깊이 파 내려가는 것은 아주 어렵고 풍계리가 아닌 다른 실험장이 필요할 것으로 관측된다”면서 “아무도 알 수 없는 일이기는 하지만, 지금까지는 북한이 제2의 실험장을 확보했다는 보고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 가능성으로 열핵물질의 대기권 실험 등을 꼽았다.이는 제한적 및 포괄적 핵실험 금지 조약에 위배되는 것인데, 북한은 서명국이 아니어서 가능성이 있다.

루이스 소장은 중국이 방사성 물질 누출을 우려해 이 실험이나 핵탄두를 탑재한 미사일 발사 등을 강력하게 반대하는 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하 핵실험에서 이런 방식으로 옮겨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중국이 어떻게 생각하든 김정은이 더 이상 신경쓰지 않는다면 대기권 실험을 강행할 공산이 있다”면서 “이 밖에도 그가 선택할 수 있는 도발 방법은 많다”고 덧붙였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