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협 "아베노믹스로 김치 ·소주 일본 수출 줄었다"

최종수정 2014.04.06 11:00 기사입력 2014.04.06 11:00

댓글쓰기

자료제공 한국무역협회

자료제공 한국무역협회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아베노믹스로 인한 엔저 약세로 일본에 대한 소비재 수출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발표한 '엔저로 인한 한·일 간 소비·관광 트렌드 변화'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원화 가치가 전년 대비 25.7% 절상됨에 따라 대일 소비재 수출은 전년에 비해 13.1% 감소했다. 전체 수출이 10.7% 감소한 것을 감안하면 소비재 수출이 엔저현상에 더 민감하게 반응한 셈이다.

반면 대일본소비재 수입은 2012년 ?7.4%에서 2013년 ?4.2%로 감소세가 둔화됐다. 대일 소비재 무역수지 흑자는 2012년 27억6000만 달러에서 2013년 21억4000만 달러로 줄어든 것이다.

품목별로 김치, 참치, 승용차 중심으로 수출 감소가 나타났다. 소주 수출의 경우 우리나라의 최대 수출대상국인 일본을 대상으로 2012년 1억219만달러에서 지난해 7896달러로 22.7% 감소했다. 김치역시 8458만달러에서 22.1% 감소한 6585만 달러를 수출했다. 맥주도 668만달러에서 49.9% 감소한 335만 달러를 수출했다.

참치도 엔저에 따른 수출물량 감소 및 참치시세 하락으로 전년비 25.1% 감소한 1억 달러 기록했다. 배기량 1500㏄이상 자동차 무역수지는 적자폭이 2012년 42억9901만달러에서 72억7645만달러로 크게 늘었다. 수출이 15% 줄어든 반면, 수입은 73억5985만달러로 67.4% 늘어났기 때문이다.
이같은 변화는 한일 관광객 사이에서도 드러났다. 원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한국을 찾는 일본 관광객 수는 지난해 감소한 반면에 일본을 찾는 한국 관광객은 늘어났다.
자료제공 무역협회

자료제공 무역협회


지난해 일본을 방문한 우리나라 관광객수는 246만명으로 전년 대비 20.2% 증가했다. 반면 한국을 찾은 일본 관광객수는 275만명으로 21.9% 줄어들었다.

보고서는 앞으로 원·엔 환율 추이가 바뀌지 않는 한, 이 같은 양국간 소비재 교역 및 관광 트렌드 변화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국제무역연구원 관계자는 “엔저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한류마케팅을 전개해 일본뿐 아니라 중국 및 동남아 내수시장으로의 소비재 진출을 확대해야 한다”면서 “스토리텔링을 가미한 관광명소와 관광 신상품 개발로 외국인 관광객을 적극 유치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