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녀사냥' 곽정은, 남자 있을 때랑 없을 때 달라…왜?

최종수정 2014.04.05 13:44 기사입력 2014.04.05 13:44

댓글쓰기

▲'마녀사냥' 곽정은.(출처: JTBC '마녀사냥' 방송 캡처)

▲'마녀사냥' 곽정은.(출처: JTBC '마녀사냥'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마녀사냥' 곽정은, 남자 있을 때랑 없을 때 달라

칼럼니스트 곽정은이 방송에서 여자만 모인 자리에서는 술을 먹지 않는다고 밝혀 네티즌의 관심을 끌었다.
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마녀사낭'에는 MC(신동엽, 성시경, 허지웅 분)와 게스트(곽정은, 홍석천, 한혜진 분)의 솔직한 담화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신동엽이 "남자 중에는 여자가 없으면 절대 술을 안 먹는 사람이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한혜진은 "남자가 있으면 확 달라지는 친구들이 있다"고 말했고 나르샤는 "일단 톤부터 달라진다. 기운 자체가 확 달라진다"고 밝혔다.

이에 성시경은 "곽정은·나르샤·한혜진, 세 분은 안 그러냐?"고 묻자 홍석천은 "곽정은은 좀 달라진다. 남자 있을 때랑 없을 때 너무 달라진다"고 폭로했다.
그러자 곽정은은 "난 기본적으로 여자만 있는 자리에선 술을 먹지 않는다. 내 간이 해독할 수 있는 술의 양에는 한계가 있는데 그 간을 여자와 마시는데 쓰기엔…"이라고 말했다.

곽정은의 술자리와 관련된 언급을 접한 네티즌은 "곽정은, 솔직하네" "곽정은, 여자니까 그럴 수 있지" "곽정은, 연애고수 답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