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구 6천바퀴 달린 KTX, 전 국민이 8번씩 탔다

최종수정 2014.03.30 09:00 기사입력 2014.03.30 09:00

댓글쓰기

질주하는 KTX

질주하는 KTX


4월1일 KTX 10주년 … 거리·시간 개념 바꿔 국민행복 열차로
1일 15만명 이용 … 누적 이용객 4억1400만명
총 운행거리 지구 6000바퀴 … 안전성·정시성 세계 최고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KTX(Korea Train eXpress)가 1일 개통 10주년을 맞는다.

2004년 세계 5번째로 개통한 KTX는 시속 300km로 전국을 반나절 생활권으로 만들며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했다.
코레일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KTX 누적이용객은 4억1400만명으로 전 국민이 8번 이상 이용한 셈이며, 하루 평균 이용객은 15만명으로 개통 초기 7만2000명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

KTX 총 운행거리는 2억4000만km로 지구를 6000바퀴 달린 거리이며, 1일 운행횟수는 232회로 개통 초기 132회에 비해 100회 증가했다.

최다 이용구간은 서울~부산으로 KTX 전체 이용객의 13.7%(1일 2만명)를 차지했으며, 서울~동대구 11.1%(1만6000명), 서울~대전 7.8%(1만2000명) 비중을 보이고 있다.
KTX 이용객이 가장 많은 역은 대한민국의 관문 서울역이었으며, 가장 비약적인 성장을 보인 역은 천안아산역과 광명역으로 나타났다.

서울역은 하루 평균 7만5000여명이 이용, 개통 초기 2만2000명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했다. 천안아산역과 광명역 1일 평균 이용객도 개통 초기 각각 3900명, 5900명 수준에 불과했으나, 현재는 1만6000여명과 2만여명으로 이용객이 약 3~4배 이상 늘어났다.

이용객 증가에 따라 KTX 수송수입도 괄목할 만큼 늘어났다. 2004년 5512억원(8개월)으로 시작해 2007년 최초로 1조원대(1조446억원)를 돌파한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해 2011년 1조3853억원, 2013년에는 1조605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코레일 전체 수입의 35.3%를 차지한다.

KTX 운영으로 생활권이 확장되면서 직장 문화도 달라졌다. 이전까지 서울을 기준으로 수원까지가 출퇴근 한계선 이었다면, KTX로 대전까지도 일자리를 구할 수 있게 되고, 직장인의 경우 전국을 당일 출장 권역으로 묶은 것이다. 3월 현재 약 7000여명이 매일 KTX로 출퇴근 하고 있다.

아울러 코레일은 KTX 개통 10주년을 맞아 새로운 도약을 준비 중이다.

올 상반기 개통 예정인 KTX 인천공항 직결운행과 함께 호남고속철도, 동서고속철도 건설이 완료되면 대한민국의 속도혁명은 더욱 가속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코레일은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철도운영 경험 및 핵심 안전 역량을 앞세워 해외시장 개척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최근 세계적으로 고속철도 시장이 급성장중이며, 전문가들은 세계철도시장 규모가 연간 111조원 수준의 초대형 규로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코레일은 다가온 대륙철도 시대를 철저히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정부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구상 발표와 함께 코레일의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제휴회원 가입으로 대륙횡단열차 꿈을 실현하기 위한 실질적인 교두보를 마련했다.

최연혜 코레일 사장은 "향후 고객 안전과 서비스에 최선을 다하면서 한반도를 넘어 유라시아 대륙까지 꿈과 비전을 안고 힘차게 달리는 '국민행복 코레일'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코레일은 KTX 개통 10주년을 맞아 1일 코레일 본사 사옥에서 'KTX 개통 10주년 기념식'과 학계, 정계 등의 오피니언 리더를 초청해 'KTX와 함께 열어가는 새로운 미래'를 주제로 포럼을 개최한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코레일 발전과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한 '코레일 히어로'와 지난 10년간 KTX를 가장 많이 이용한 고객을 선정해 기념패와 상품을 증정한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