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주류, 흥진과 '선운산 복분자' 수출 개시

최종수정 2014.03.25 10:28 기사입력 2014.03.25 10: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롯데주류가 전라북도 고창의 중소주류기업 선운산 복분자 흥진과 손잡고 동남아, 중국 등에 '우리술 한류 붐' 조성을 본격화 한다.

롯데주류는 선운산 복분자 흥진에서 생산한 '선운산 복분자주'를 4월초부터 동남아, 중국, 호주 등 해외 국가로 수출한다고 25일 밝혔다.

선운산 복분자주는 알코올도수 16도에 375㎖ 용량 제품으로, 2000년 아셈(ASEM) 정상회의, 2006년 ILO 아시아태평양총회 등에서 만찬주로 사용됐다.

선운산 복분자 흥진은 제품 생산을 담당하고 롯데주류에서는 연구개발(R&D) 지원, 수출 및 해외 판매국가 현지 마케팅을 담당한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흥진의 오랜 전통과 기술력에 롯데주류의 해외 유통 노하우가 결합돼 상생 복분자주를 선보이게 됐다"며 "해외에서만 연간 12만병 이상의 복분자주 판매를 기대하고 있으며 앞으로 점진적으로 수출 국가도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