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이집트 시나이 제외 전지역 여행자제 지역

최종수정 2014.03.25 08:08 기사입력 2014.03.25 08: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외교부는 지난달 16일 이집트에서 발생한 우리 국민 탑승 버스 테러 이후 카이로와 외곽도시지역 공공건물 인근에서 테러 사건 및 반정부 폭력시위가 지속 발생함에 따라 24일부터 이집트 시나이 반도 지역을 제외한 이집트 전 지역을 여행경보 단계 2단계(여행자제)로 상향 조정했다.

당초 시나이 반도(여행제한)와 샴엘 셰이크 및 알미니아, 아슈이트, 소학, 깨나, 베헤이라와 아카바만 연안지역(여한자제)을 제외한 이집트 지역은 여행경보 1단계였다.

외교부는 이번 여행경보단계 조정에 따라, 이집트 여행필요성을 신중히 다시 검토하시고 체류시 신변안전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외교부는 또 시나이 반도(샴엘 세이크 제외)는 특별여행경보가 발령된 여행제한 지역인 만큼 이 지역에 체류하고 있을 경우 긴급한 용무가 아닌 한 귀국하고, 이 지역으로의 여행이 예정돼 있을 경우 우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할 것(관광목적 여행은 반드시 자제)을 당부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