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삼구 회장 아시아나 대표 선임은 책임경영 일환"

최종수정 2014.03.25 07:45 기사입력 2014.03.25 07:45

댓글쓰기

금호家 재격돌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박삼구 회장의 아시아나항공 등기이사 선임을 반대하고 나선 금호석유 화학이 의도적인 '그룹 흠집내기'를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 아시아나항공 금호산업 지분 매각과 관련한 거래는 채권단과의 협의 하에 진행 사안"이라며 "금호석화의 주장은 일고의 가치가 없다"고 25일 밝혔다.

박삼구 회장은 금호산업과 금호타이어의 대표이사로 선임된 상태다. 이에 그룹 자회사인 아시아나항공의 등기이사(대표)를 맡는 것이 타당하고 자연스럽다는 게 그룹 측 주장이다.

금호석유화학은 24일 아시아나항공에 공문을 보내 박삼구 회장의 등기이사 선임과 총수익맞교환(TRS·Total Return Swap) 거래 방식에 이의를 제기했다.

아시아나항공은 공정거래법상 상호출자제한 규정을 피하기 위해 보유중인 금호산업의 지분을 TRS방식으로 매각키로 한 상태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의 2대 주주인 금호석화(지분율 12.6%)는 "박삼구 회장은 지난 2009년 12월 금호산업과 금호타이어 워크아웃 당시 금호산업에 790억원, 금호타이어에 240억을 지원하도록 결정하는 등 회사에 손해를 입혔다"며 제동을 걸었다.

그룹은 "박 회장의 아시아나항공 이사 선임은 채권단 요청에 따른 책임경영 이행 차원"이라며 "채권단에서 박 회장의 경영 노하우를 활용해 경영정상화 이행의 책임을 부여하는 것이 좋겠다며 요청한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그룹은 "금호석화의 언론을 통한 문제 제기는 의도적인 그룹 흠집내기"라며 "주주총회가 열리지도 않았는데 언론 등을 통해 반대 의사를 표명하는 것은 경영활동을 방해하는 행위"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금호석화는 지난해 3월 아시아나항공 주주총회에서도 당시 사내이사 후보자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반대하고 나섰으나 주주총회에는 참석하지 않은 바 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