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나항공, 금호산업 주식 전량 처분 결정

최종수정 2014.03.21 17:10 기사입력 2014.03.21 17: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공정거래법상 상호출자 해소를 위해 금호산업에 대한 보유 주식을 전량 매각한다고 21일 공시했다.

처분 주식수는 422만4598주로 금액 기준 513억2886만5700원이다. 자기자본의 5.11% 규모다.
아시아나항공은 1차로 오는 25일 161만3800주(4.9%), 2차로 다음달 21일 261만798주(7.93%)를 나눠 처분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모기업 금호산업 기업어음(CP) 790억원을 출자전환하면서 지분 12.8%를 취득했다. 이에 따라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은 서로의 지분을 30%와 12.8%씩 보유하게 됐다.

하지만 오는 4월 22일까지는 상호출자 지분을 해소해야 한다. 특히 10% 초과분은 27일 주주총회 전에 해소해야 한다. 규정상 모회사와 자회사가 10% 이상 지분을 상호보유하게 될 경우 양사 모두 의결권을 상실하게 되기 때문이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