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마트,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 7호점 개장

최종수정 2014.03.25 09:45 기사입력 2014.03.25 08:00

댓글쓰기

롯데마트, 호치민-다낭-하노이 잇는 '전국구 유통망' 구축

▲ 롯데마트 동다점 조감도

▲ 롯데마트 동다점 조감도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롯데마트가 오는 27일(현지시간)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에 베트남 7호점이자 하노이 1호점인 '동다(Dong Da)점'을 개장하며 현지 공략을 강화한다.

이는 롯데마트가 2005년 12월 베트남 '민반'사와 합작법인을 설립하며 베트남에 진출한 지 10년 만에 이룬 성과로, 국내 유통업체 중 하노이에 진출한 것은 롯데마트가 처음이다.

지난해 베트남 인구가 9200만명을 돌파한데다 빠른 경제성장에 힘입어 1인당 국민소득이 급격히 증가하는 점에 주목했다고 롯데마트는 밝혔다. 롯데마트는 초창기 베트남 남부 경제 도시 호치민을 시작으로 2012년 중부 대표 휴양지 다낭을 거쳐 이번 동다점을 개장함으로써 베트남 전국구 유통업체로 거듭나게 됐다.

이번에 개장하는 '동다점'은 하노이의 랜드마크 중 하나인 '미펙 타워(Mipec Tower)' 1층부터 4층까지 총 4층에 매장면적 1만2814㎡(약 3800평)규모로 들어선다. 유동인구가 많고 시내 중심가인 상권의 특성을 고려해 고객 편의시설을 매장의 절반 가깝게 구성했다.

1층에는 하노이 최고의 관광지로 알려진 호암끼엠 호수 지역의 가장 오래된 딤섬 전문 레스토랑 '호아롱'과 프리미엄 원두커피 전문점 '트위터 빈즈 커피', 아이스크림 전문점 '스웬센'이 입점한다.
또한 2층부터 4층까지 마트 매장과 별도로 의류·화장품·완구 브랜드샵·게임센터·영화관 등 다양한 편의시설을 구성하고 1층 외곽 광장에 세계 유명도시와 거리를 표시한 나침반 모양의 대형 바닥 패턴을 적용, '동다점'을 하노이 대표 만남의 장소로도 부각시킬 예정이다.

김영균 롯데마트 동남아본부장은 "베트남에 진출한 지 10년 만에 남부 호치민에서 수도 하노이에 이르는 주요 거점 유통망을 확보했다"며 "향후 적극적인 출점과 함께 차별화 상품과 서비스로 본격적인 베트남 공략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롯데마트 베트남 6개 점포의 매출은 1000억원(한화 기준)을 넘어섰으며 매출신장률이 55%를 넘는 등 높은 신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현재 건설 중인 지상 65층 높이의 '롯데센터 하노이'에 올해 8월 하노이 2호점을 오픈할 계획이다. 영국의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비즈니스 모니터 인터내셔널'은 2011년부터 2020년까지 베트남 국민 소비액을 805억 달러에서 2500억 달러로 3배 이상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