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핵심시설 정찰할 글로벌호크는

최종수정 2014.03.25 07:36 기사입력 2014.03.25 04:00

댓글쓰기

글로벌호크 블록30

글로벌호크 블록30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우리 군이 고고도무인정찰기(HUAV) 글로벌호크(RQ-4 블록30형) 4대를 올해안에 도입하기로 했다.

양낙규 기자의 Defense Club 바로가기

방사청은 24일 국방부 청사에서 김관진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열린 제77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이같이 결정하고 북한 전역을 24시간 감시할 수 있는 고고도 무인정찰기 4대를 8800억원에 대외군사판매(FMS)로 도입하는 'HUAV 구매계획안'도 의결했다.

글로벌호크는 우리군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비해 구축 중인 '킬 체인(Kill Chain)'의 핵심 감시·정찰 자산으로 손꼽히고 있다.

글로벌호크는 그동안 가격으로 인해 논란이 일었다. 미 정부는 지난 4월 글로벌호크의 한국 판매에 대한 의회 승인을 받아 방사청에 구매수락서(LOA)를 보냈지만 당시 사업비로 책정된 4800억원을 크게 초과하는 가격이 문제가 됐다.
군 당국이 이렇게 갈팡질팡하는 사이 글로벌호크의 가격은 세 배 이상 올랐다. 미국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협력국(DSCA)은 글로벌호크 4대와 부품, 훈련, 군수지원을 포함한 판매가격으로 12억달러(1조3000억여원)를 제시했다. 국방연구원도 지난달 연구용역을 통해 글로벌호크를 FMS로 구입하더라도 사업비는 9183억원을 증액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국회 예산정책처는 총사업비가 늘어나자 올해 초 "HUAV 대신 국방과학연구소가 추진 중인 중고도 무인정찰기(MUAV) 개발 사업과 연계해 도입 여부를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국내개발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글로벌호크의 핵심부품인 터보엔진 개발은 2022년 이후에나 가능하고 수출통제품목 지정으로 인해 엔진만 수입하는 것도 사실상 힘들기 때문이다.

또 경쟁사업으로 전환하는 것도 불가능하다. 대상기종은 미 보잉사의 팬텀아이와 에어로바이런먼트사의 글로벌옵서버를 검토하기로 했다. 방위사업청은 미 정부에 2개의 후보기종에 대한 평가자료를 제출해주도록 정식으로 요청했다. 하지만 팬텀아이는 시범기만 개발해 실전에 투입한 경험이 없고 글로벌옵서버는 2011년 4월 시제기가 추락해 개발이 중단된 상태라는 답변만 돌아왔다.

이 때문에 방사청이 주먹구구식으로 고고도 무인정찰기 사업을 추진한 탓에 구매가격이 크게 상승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지난해 국회 국방위원회 정희수 새누리당 의원이 방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고고도 무인정찰기 총사업비는 2007년 2533억원이었으나 현재는 8850억원으로 3.5배나 급증했다. 전력화 시기도 당초 2011년이었으나 미측에서 LOA가 늦게 오는 바람에 2017년으로 지연됐다.

미국의 글로벌호크는 노스럽그루먼사가 2000년에 개발한 고고도 무인정찰기로 동체길이 13.5m, 날개길이 35.4m로 비교적 큰 비행체다. 이 때문에 1500m 이상의 긴 활주로가 필요하지만 15~20km의 고도에서 시속 635km의 속도로 2만2200km까지 비행할 수 있다.

또 글로벌호크는 지상 20km 상공에서 레이더(SAR)와 적외선탐지장비 등을 통해 지상 0.3m 크기의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는 등 첩보위성 수준급 전략무기로 900kg의 탑재체를 싣고 32시간 이상을 비행할 수 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